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정부, 원전해체연구소 입지 15일 공식 발표

기사승인 2019.04.14  21:21:53

공유

- 울산-부산과 공동유치 MOU
관련산업 육성전략도 발표
세계적으로 440조 규모 시장
두 도시 경제파급효과 기대

정부가 15일 울산과 부산 공동유치(본보 4월10일자 1면 보도)로 확정된 원전해체연구소 입지를 공식 발표하는 가운데 세부운영계획과 양 도시를 중심으로 펼쳐질 원전해체산업의 발전방향에 대한 정부 전략 등이 주목된다.

울산시에 따르면 산업자원통상부는 15일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한국수력원자력 고리홍보관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연구소 울산-부산 공동유치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정부는 원전 노형별 기술적 특징, 현장 접근성, 기존 인프라와 연계성 등을 따져 울산과 부산 공동유치라는 결정을 내렸다. 울산은 플랜트, 정밀화학, 환경복원 등 최고인프라를 보유한 울산 역시 해체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쉽고 원전해체기술 연구를 바로 실증화할 수 있다는 강점이 높이 평가됐다.

또 UNIST, 한국전력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 등 관련 교육·연구기관이 있고, 원자력 시설에서 발생하는 거대 고하중 설비를 옮길 수 있는 해상과 육상의 접근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부산은 원전해체와 관련해 기계 부품업과 연구 인프라 등이 충분히 갖춰져 있다는 점이 반영됐다.

연구소의 총사업비는 약 2400억원 규모로 알려졌으며 사업부지는 3만6000㎡(1만1000평), 상주인력은 80~120명 수준으로 파악된다. 입지는 울산 울주군 서생면과 부산 기장군 장안읍에 걸친 신고리 7·8호기(미정) 인근으로 결정됐다.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 울산시, 울주군, 부산시, 기장군 등은 사업비 분담률 협의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는 이날 해체연구소 입지와 함께 원전해체산업 육성 종합전략도 발표한다. 원전해체산업을 선도할 전략적 요충지가 울산·부산으로 결정되면서 양 도시는 막대한 경제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원전 1기를 해체하는데 드는 비용은 고리 1호기를 기준으로 볼때 7515억원에 달하며 15년에 걸친 장기 프로젝트다. 원전 1기를 해체하면 1조3976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현재 국내에 가동 중인 원전은 모두 24기로 이 가운데 12기 수명이 2030년에 끝난다. 수명이 끝나는 원전을 해체하는데 드는 비용은 10조원이 넘는다.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도 급성장세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1960~1980년대 건설한 원전의 사용기한이 임박함에 따라 해체해야 하는 원전이 세계적으로 2020년대 183기, 2030년대 이후 216기에 달하는 등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원전 가동을 연장하는 등 변수를 고려하더라도 원전해체가 2050년까지 계속되면 총 440조원(2014년 기준가) 규모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원전해체연구소는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이 고리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서 동남권 설치를 약속하면서 본격 추진됐다. 조선업, 자동차 등 주력 산업의 위기를 겪는 울산시는 원전해체 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에 사활을 걸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