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원전해체연구소 울산·부산과 경주 역할 분담

기사승인 2019.04.15  21:46:59

공유

- 울산·부산 접경지엔 경수로 전담…감포엔 분원격 중수로 전담 기관

   
▲ 15일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선호 울주군수,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강길부 국회의원, 정재훈 한수원 사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왼쪽부터)이 손을 맞잡고 있다. 김동수기자
정부가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입지를 ‘울산·부산 접경지역’으로 공식 발표한 가운데 원전해체연구소는 경수로 원전해체 관련 연구를 중점 수행하고, 중수로 원전해체 분야는 (원전해체연구소의) 분원 격인 중수로해체기술원(경주 설립)이 맡는 것으로 확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국내 최초 원전해체 대상지인 고리1호기 폐로현장에서 성윤모 산업부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정재훈 한수원 사장, 이선호 울주군수, 주낙영 경주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설계수명 만료로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의 안전한 해체를 돕고 국내외 원전해체시장의 성장에 미리 대비하는 핵심 인프라로 기능하게 된다. 정부는 원전해체가 원자로 형태 및 폐기물 종류에서 중수로와 경수로가 서로 다른 기술과 장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2곳으로 나눴다.

부산·울산 접경지역(신고리 7·8호기 인근)인 고리원전 안에 들어서는 원전해체연구소는 경수로 분야이고, 경주 감포읍 일원에 설치되는 것은 그보다 규모가 작은 중수로해체기술원이다. 국내 원전 30기 가운데 26기가 경수로이고 나머지 4기가 중수로이다.

부산과 울산이 공동유치한 연구소 건립비용은 2400억원으로 추산된다. 또 중수로원전해체기술원은 700억원으로 추정된다. 중앙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간의 사업비 분담률은 정해졌지만, 총 사업비는 산업부가 기획재정부화 협의를 거쳐 확정된다.

원전해체산업을 선도할 전략적 요충지가 울산·부산으로 결정되면서 양 도시는 막대한 경제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2022년 착수할 것으로 예상되는 고리 1호기 해체는 약 10년에 걸쳐 설계·제염·구조물 해체·부지 복원 등에 2600명의 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산업부는 예상하고 있다. 원전 1기를 해체하는 비용은 7515억원으로 추산된다. 2030년까지 국내 원전 12기가 수명을 다하게 되며, 산업부는 약 9~10조원 정도의 국내 시장이 열릴 것으로 내다봤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해체산업의 구심점으로서 영구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베드·인력양성 기능을 수행하는 한편 동남권 등 원전지역 소재 원전기업의 해체산업 참여를 지원할 계획이다.

송철호 시장은 “국가와 지역의 원전해체산업 육성 플랜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세계 1위의 원전해체산업 경쟁력 확보라는 국가비전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