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7

황교안 공식사과, 입열어

기사승인 2019.04.16  17:23:19

공유
ad38
ad39
[경상일보=배정환기자]  

-황교안 공식사과, 세월호 관련 글 올려 논란 빚은 차명진 정진석 언급

-황교안 공식사과, “당 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

   
▲ 사진 : 연합뉴스

 황교안 공식사과, 입열어

황교안 공식사과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글을 올려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정진석 의원의 글과 관련해 공식사과를 한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오늘(16일) 오후 공식사과를 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차명진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족을 겨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 정진석 의원은 '받은 메시지'라며 "징글징글하다"고 해 논란이 일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 추모사를 통해 "지금도 돌이켜보면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며 "제가 이럴진대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은 어떨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며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유가족분들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 지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황교안 대표는 "그 안타깝고 가슴 아픈 희생, 유가족 여러분의 절망과 고통을 제 마음에 깊이 새기고 결코 잊지 않겠다"며 "우리 국민들이 세월호의 희생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릴 수 있도록 추모의 공간을 가꾸고 유지하는 일에도 정성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 차원에서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생존하신 분들의 삶을 꼼꼼히 챙겨 필요한 부분을 성의껏 돕겠다"며 "무엇보다도 그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보다 안전한 나라로 만드는 길에 저와 한국당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는 추모제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세월호 수사 대상으로 지목된 것에 "'혐의없음'이 수사과정에서 다 나왔다"며 "같은 이야기를 반복해서 하는 것은 미래로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되는 일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배정환 기자 디지털뉴스부 (karion79@ksilbo.co.kr)
ad45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0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