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삼양사 ‘큐원 하얀설탕’ 저탄소제품 인증 갱신

기사승인 2019.04.24  21:21:49

공유

- 국내 제당업계 유일 저탄소 인증
울산1공장 총생산량의 95% 차지
흑설탕등 5종도 탄소발자국 인증

   
▲ 국내 제당업계 유일의 저탄소제품 인증 제품인 삼양사의 큐원 하얀설탕 1kg 앞뒷면. 제품 뒷면 중앙 하단의 로고가 저탄소제품 인증 로고다.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이 주관하는 탄소성적표지제 인증심사에서 ‘큐원 하얀설탕’의 저탄소제품인증을 갱신했다고 24일밝혔다.

이번 인증 갱신으로 큐원 하얀 설탕은 국내 제당업계 유일의 저탄소제품 인증제품이 됐다.

이번에 저탄소 제품인증을 갱신한 제품은 큐원 하얀설탕 1㎏, 3㎏, 15㎏, 1t 등 4종이다. 이들 제품은 삼양사 울산1공장(공장장 조성근 상무) 전체생산량의 약 95%를 차지하는 주력제품이다.

삼양사는 이밖에도 큐원 갈색설탕, 큐원 흑설탕 등의 제품 5종은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했다. 탄소발자국은 제품 및 서비스의 원료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발생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해 라벨형태로 제품에 표시하는 제도다.

저탄소 제품은 동종제품의 평균 탄소배출량 이하이거나 저탄소기술을 적용해 탄소배출량 감축률이 4.24% 이상인 제품을 정부가 인증해주는 제도다. 1단계로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아 탄소 발생량을 공인받은 제품만 2단계 인증인 저탄소 제품인증에 도전 할 수 있다. 어떤 기준을 선택하건 갱신마다 탄소발생량을 감축해야만 해서 획득보다 유지가 더욱 어려운 인증제도로 꼽힌다.

삼양사 울산1공장은 지난 2010년 5월 국내 제당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한데 이어 지속적인 탄소배출량 감축노력으로 2013년 저탄소제품 인증 획득에 성공하고 현재까지 유지중이다.

삼양사 울산1공장은 벙커C유를 사용하던 보일러의 설비를 개선해 천연가스(LNG)로 연료를 교체하고 신재생 에너지의 일종인 RPF(폐플라스틱재활용원료)로 생산한 스팀을 구입하는 등의 다각적 노력으로 탄소배출량을 지속적으로 감축중이다.

삼양사 울산1공장 관계자는 “삼양그룹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그룹차원에서 환경 안전경영을 펼치고 있다”며 “삼양사 울산1공장은 울산을 대표하는 공장으로서 깨끗한 환경을 경영의 최우선에 놓고있다”고 밝혔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