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중공업 노사, 이번엔 ‘본사이전’ 갈등

기사승인 2019.04.25  21:44:41

공유

- 使, 물적분할 협의 제안에
勞, 실무협의체 구성 거부
서울본사 중간지주회사에
사실상 본사이전으로 판단
使 “본사이전 절대 아니다”

   
현대중공업 노사가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따른 ‘물적분할(법인분할)’ 문제를 놓고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본사 이전 문제까지 겹치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25일 현대중공업 노사 등에 따르면 사측은 최근 ‘물적분할’과 관련 ‘노사실무협의체’ 구성을 노조에 공식 요청했고, 올해 1분기 노사협의회 정식 안건으로도 상정했다. 사측은 앞서 수차례 공문 등을 통해 물적분할과 관련 협의를 제안했으나, 노조가 논의 자체를 거부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5월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어서 노사간 협의를 요청하게 되었다”며 “물적분할에 대한 궁금증을 말끔히 해소하고 단체협약과 우리사주 등 노사간 논의가 필요한 사안들을 머리를 맞대 합리적 방안을 찾자는 취지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조도 대안 없는 반대를 중단하고 회사가 제안한 노사실무협의체 구성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노조는 물적분할 자체를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사실무협의체’ 구성이 의미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조합원들이 ‘물적분할’ 자체를 반대하고 있는데 ‘노사실무협의체’를 구성한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며 “노사실무협의체란 것은 결국 분할을 인정하는 조건에서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노조는 그러면서 ‘물적분할’ 시 신설되는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의 본사가 서울 계동 사옥에 위치하는 점이 사실상 ‘본사 이전’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한국조선해양은 지분관리, 신기술 및 기초연구 부문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사실상 본사 기능을 하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한국조선해양의 자회사가 되는 현대중공업은 사실상 생산기지로 전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대중공업 노조 게시판에는 ‘본사 서울 이전’과 관련한 조합원들의 진위 여부 글들이 올라오며 갑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사측은 이에 대해 “일부의 인원만 올라가는 것으로 계획돼 있으며 대부분의 인력은 울산에 남는다”면서 “본사 이전은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분할 존속법인으로 상장해 자회사와 투자회사의 지분관리, 신기술 및 기초연구 부문 등의 사업을 영위할 예정이며, 분할 신설법인인 현대중공업은 조선, 특수선, 해양플랜트, 엔진 등 사업을 담당한다. 차형석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