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2018년 울산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22% 감소

기사승인 2019.05.15  21:37:39

공유

- 산림청 방제 성과 입증
전국적으로는 29% 줄어

전국적으로 소나무재선충병에 의한 피해가 전년 대비 2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에서도 전년보다 22%가 줄어든 9만6000여그루의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20만그루에 비해 절반 수준까지 감소했다.

산림청이 15일 발표한 ‘2018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성과와 전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전국 120개 시·군·구에서 발생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고사목은 49만그루이다. 피해 규모는 전년 대비 29%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경북이 15만그루로 가장 많고 울산이 9만6000여그루, 제주와 경남이 각 8만여그루 등 4개 지역의 피해가 전체의 84%를 차지했다.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는 범정부적인 총력 대응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울산에서는 지난 2015년 4월만 해도 20만그루의 소나무가 재선충병에 걸려 피해를 입었으나 2016년에는 15만그루, 2018년 12만그루로 꾸준히 감소 추세에 있다.

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는 과학적인 예찰과 방제품질 향상으로 전년 대비 피해 감소폭이 2020년 이후에는 매년 40%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22년 4월 기준 전국에서 재선충병에 의한 피해목 발생을 10만그루 이하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정세홍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