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 싼타페, 디자인 개선·첨단사양 추가

기사승인 2019.05.15  21:37:39

공유

- 크롬 라디에이터 기본으로 적용
후측방 모니터·원격시동등 탑재

   
국내 판매 1위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현대자동차 싼타페(사진)의 디자인이 고급스러워지고 첨단사양이 추가됐다.

현대차는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하고 후측방 모니터와 뒷좌석 취침 모드 등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2019 싼타페’를 15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2019 싼타페는 기존 상위 트림에만 적용했던 크롬 소재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그릴 상단 가니쉬, 리어 범퍼 가니쉬 등을 모든 트림에 기본화해 외관의 고급감을 높였다.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는 반광 크롬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를 추가했고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1, 2열 모두 적용해 실내 정숙성도 높였다. 아울러 방향지시등 조작과 연동해 차로 변경 때 후측방 영역을 디지털 계기반에 표시하는 후측방 모니터와 터널·워셔액 연동 자동 내기전환 시스템, 원격 시동 기능 등을 새로 탑재했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2.0T 엔진 모델은 프리미엄 2695만원, 익스클루시브 2955만원, 프레스티지 3269만원, 인스퍼레이션 3595만원이다. 이형중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