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풍전등화’ 울산의 경제위기 극복 위해선 대기업 중심 벗어나 ‘기술강소기업 허브’ 육성

기사승인 2019.05.16  21:55:30

공유

-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토론회

   
▲ 울산, 기술강소기업 중심지(허브)화 포럼이 16일 울산시의회 시의사당 대회의실에서 송병기 경제부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울산시-울산테크노파크 열어
과감한 유치 인센티브 제공
지역혁신 R&D 자금 조성등
효과적인 기업유치 전략 논의


풍전등화에 놓은 울산의 경제위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기업 중심의 수직계열화 산업구조에 벗어난 ‘기술강소기업 허브’ 중심(본보 4월29일자 1·9면 보도)의 수평계열화로의 전환이 해법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기술강소기업 허브로의 잠재력은 충분한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과감한 기업유치 인센티브 제도 △지역혁신 R&D자금 조성 △육성·유치 컨트롤타워 구축 △강소기업 창업·투자시스템 구축 등의 전략으로 중소기업 생태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울산시는 16일 의사당에서 ‘울산,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허브)화’라는 주제로 공개토론회를 열었다.

시가 주최하고 울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한 이번 포럼에서는 울산시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효과적인 기업유치 전략, 기술 강소기업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주제발표에서는 이유동 울산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은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및 일자리 창출 전략’을 발표했다.

이 단장은 “3대 주력산업의 한계 극복을 위해 수소·풍력·오일·가스 등의 에너지 허브 산업과 미래형 자동차산업에 지자체가 산업혁신 정책을 과감히 펼쳐야 한다”며 “또 정밀화학 중심의 바이오 및 신소재 산업, 문화·예술·관광 산업, 4차 산업혁명 관련 IT 산업 등 산업 다각화 전략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술 강소기업 허브’를 구축해 중소기업 중심의 산업구조 전환이 요구된다”며 “다수의 국책연구기관(생산기술연구원, 화학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등의 존재, 울산으로 이전한 기업의 상당수가 신산업 분야에 집중돼 있다는 점, 글로벌 대기업과 네트워킹할 수 있는 우수한 비즈니스 여건 보유 등을 종합하면 기술 강소기업 허브로서의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허브화 전략에는 울산 이전 기업 대상으로 지원하는 지역혁신 R&D자금(연간 30억원, 4년 120억원) 조성과 효율적 지원, 기업유치를 위한 인센티브(조세감면, 임차료와 장비구입 지원, 고용비용 지원 등)제도 및 맞춤형 입지공간 확보 등이 수반돼야 한다”며 “또한 기술 강소기업 육성·유치 컨트롤타워 지정하는 등 강소기업 창업·투자시스템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김연옥 울산시 투자교류과장이 ‘울산시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추진계획’, 김봉훈 한양대학교 글로벌 R&D센터장이 ‘지역 연구개발(R&D)역량 강화와 글로벌 협력 연계 전략’을 각각 발표했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 3월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토론에서는 김동섭 울산과학기술원(UNIST) 4차산업혁신연구소장이 좌장으로 김미경 울산시 미래성장기반국장, 장윤호 울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김형걸 울산경제진흥원장,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 이만식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지역본부장, 이병국 울산벤처기업협회장, 소진석 에스에이티 대표, 민호재 평산전력기술 이사, 김수찬 파미셀 본부장이 참여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