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조선해양 본사 울산존치’ 해법찾기 사활

기사승인 2019.05.23  20:59:25

공유

- 현대重 주총 일주일여 앞두고 시-국회의원 간담회
국가균형발전 차원 중앙정부 전폭적 지원 한목소리
본사이전 열쇠쥔 MJ 설득·産銀 압박등 다각적 논의
宋시장, 한영석 대표 면담후 울산존치 서명부 전달

   
▲ 송철호 울산시장과 울산지역 국회의원들이 23일 울산시청 시장접견실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로 인한 한국조선해양 본사 이전문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을 위한 임시주주총회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울산시와 지역정치권이 여야 할 것없이 한목소리로 한국조선해양 본사의 울산존치를 촉구하는 한편 전방위 해법찾기에 돌입했다.

울산시는 23일 시장실에서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에 따라 설립되는 중간지주회사 한국조선해양의 울산 존치를 촉구하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송철호 시장과 정갑윤·이채익·박맹우·김종훈·이상헌·강길부 의원 등 울산지역 국회의원 6명 전원이 참석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먼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에 따른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대책을 설명했다. 송 시장은 “한국조선해양 본사 서울이전 문제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논의돼야 한다”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 관계부처도 이런 차원에서 본사 서울이전에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시장은 “한국조선해양 울산존치에 대한 울산시민의 열망은 강렬하다”며 “최근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과 만나고 청와대도 방문해 울산현지 분위기와 울산시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 현대중공업은 법률적인 권리만 주장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송 시장과 지역 정치권은 또 한국조선해양 울산존치를 결정하는 핵심인물과 접촉해 본사 울산존치를 강하게 촉구하는 한편 중앙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박맹우 의원은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의 키를 누가 쥐고 있느냐”며 “권오갑 부회장은 전적으로 자신의 선에서 이뤄지는 일이라고 하지만, 결국 (최종결정은)정몽준 이사장이다”고 전제했다. 이어 “정몽준 이사장의 성향을 볼때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정 이사장에게 결정을 바꿔줄 것을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채익 의원은 “시장과 의원들은 모두 빠른 시간내 어떻게든 정몽준 이사장을 만나야 한다”고 했고, 강길부 의원도 “현대중공업을 대하는 고 정주영 회장의 과거 입장과 정 이사장의 현재 입장이 다를 것이다. 진의를 정확히 파악해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막대한 공적자금을 투입하고도 대우조선해양의 부실을 초래한 산업은행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강길부 의원은 “조그만 아파트를 지어도 보증회사가 책임을 진다. 하물며 국가기관급인 산업은행이 채산성 분석을 제대로 못해 대우조선해양이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저가수주를 하도록 놔두면서 한국 조선업을 망하게 한 산업은행의 책임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중공업의 본사를 서울에 옮기는 것을 산업은행이 좌지우지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종훈 의원은 “한국조선해양 서울 이전이 산업은행 요구에 따른 것이라는 현대중공업의 입장을 확인해 봐야 한다”며 “산업은행의 요구가 아닌 현대중의 자체적인 계획과 시나리오에 따른 것일 수 있다. 국회의원 모두가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한다”고 했고, 송시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대부분 동의했다.

송 시장 “현대중공업은 설득할 만큼 한 것 같다. 산업은행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는 것도 방법이다”며 “산업은행에 영향력을 행사해야 하지만 사실 정부가 기업활동에 직접 관여하기는 어렵다. 지역 정치권과 함께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겠다”고 했다.

한편 송 시장은 이날 오전 현대중공업을 방문해 한영석 대표이사와 면담을 하고 지난 22일 행복도시울산만들기범시민협의회가 한국조선해양 본사 울산존치 범시민 촉구대회에서 송 시장에게 건낸 서명부를 전달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