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 2020년 총선 공천로드맵 “부·울·경·TK 현역 대대적 물갈이”

기사승인 2019.05.26  21:12:05

공유

- 울산도 최대 2곳 전망…전략공천도 염두
경쟁력 취약 원외 당협위원장도 과감한 인적 청산
9월 이전 지역구별 여론조사뒤 1차 청산대상 확정

원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내년 4·15총선 공천과 관련, 울산·부산·경남을 비롯해 대구경북(TK)에서 최소 40%, 최대 50~60% 수준의 대대적인 현역물갈이 단행방침을 정했다. 또한 경쟁력이 취약한 원외 당협위원장에 대해서도 과감한 인적 청산을 추진키로 내부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한국당의 텃밭으로 불리워지는 TK에선 최대 60% 현역의원 물갈이론과 함께 동남권 가운데 울산에서도 최소 1석, 최대 2석의 현역 의원이 교체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특히 현역 물갈이 대체 지역구는 경쟁력이 강한 신선한 이미지의 정치 신인으로 하되, 여의치 않을 경우 전략공천까지도 염두해 두고 △현역의원 교체 지역구 △대체 가능 정치신인 △전략공천 등 단계적 공천 로드맵을 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한국당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24일까지 이어온 황교안 대표의 ‘민생투쟁 대장정’ 결과, 울산·부산·경남·대구경북(TK)의 경우 한국당의 여론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내년 4월총선에서 승기를 잡을수 있을 것으로 판단, 대대적인 인적청산(현역의원·원외 당협위원장)을 통한 물갈이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의 한 핵심인사는 이날 “보수당의 중심부인 한국당이 더 이상 좌고우면하면 안된다는 절박한 상황에서 오는 2022년 대선까지 주도권을 잡아나가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인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특히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 현역의원 가운데 상대적으로 ‘노회하고도 현실 안주형’에 대해선 과감한 인적청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이 많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4월총선 공천 심사작업 및 후보등록시점 등을 빼면 사실상 8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 공천은 절대 이대로(현역의원 그대로) 가진 않을 것”이라며 “때문에 지금부터 내부작업을 통해 현역의원 교체지역과 대체 인물 등을 수혈 또는 전진배치 쪽으로 급전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울산에 대해 “울산은 (현역의원 숫자가)적다고 해서 현재의 (현역)의원 및 원외 당협위원장이 그대로 가겠느냐”고 반문한 뒤 “여러 정황을 감안할때 ‘현역+A(원외당협위원장)’차원의 인적청산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빠르면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9월 이전 지역구별 여론조사를 실시한 다음 의정활동, 도덕성, 경쟁력 등을 종합해 1차 인적청산의 대상이 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총선시점이 다가오면 정치신인 등 외부수혈에도 불구하고 현역의원의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우위를 점하게 될 경우 현역의원 물갈이 수는 축소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