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울주군청사 내 울주천년바위 철거

기사승인 2019.05.26  21:12:05

공유
   
▲ 울산 울주군청사 내 울주천년바위가 철거되고 있다. 이 바위는 울주군이 지난 2017년 신청사 마무리 정지작업 과정에서 발견해 군민 화합 및 미래 희망을 염원하는 뜻을 담아 울주천년바위로 명명하고 발굴 위치에 원형 보존한 뒤 기념석으로 전시했다. 하지만 발굴 당시 흠이 없던 바위가 시간이 지나면서 균열이 시작돼 그 폭이 커지자 철거를 결정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울산 울주군청사 내 울주천년바위가 철거되고 있다. 이 바위는 울주군이 지난 2017년 신청사 마무리 정지작업 과정에서 발견해 군민 화합 및 미래 희망을 염원하는 뜻을 담아 울주천년바위로 명명하고 발굴 위치에 원형 보존한 뒤 기념석으로 전시했다. 하지만 발굴 당시 흠이 없던 바위가 시간이 지나면서 균열이 시작돼 그 폭이 커지자 철거를 결정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