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시, 유통업 상생 위해 레드존(업종별 과밀지역) 지정을”

기사승인 2019.05.27  21:42:31

공유

- 대형유통 입점갈등 협의 근거
과도한 창업·경쟁·폐업 방지
롯데등 대형유통과 한목소리
상권분석 통한 정책마련 촉구

   
▲ 대형유통기업 및 (사)울산중소상인협회는 2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시에 레드존(업종별 과밀지역)을 설정하라고 요구했다. 김도현기자 gulbee09@ksilbo.co.kr
“울산시는 대형유통기업과 지역 자영업자들의 공존과 상생을 위해 레드존(업종별 과밀지역)을 설정하라.”

울산중소상인협회(회장 차선열)는 2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대형유통기업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에 지역상권 발전을 위해 레드존 설정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GS리테일, 롯데쇼핑, 이마트, 다이소 등 울산을 포함해 영남지역을 총괄하는 대형유통기업의 실무자들이 함께 참석해 중소상인협회에 힘을 실었다.

협회는 최근 대형유통기업과 도소매 자영업자들의 기업형 슈퍼마켓(SSM), 대형마트, 복합쇼핑몰, 아울렛 등이 입점함에 따라 지역 자영업자들과 갈등을 빚고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미 자영업자들이 경쟁하고 있는 골목상권에 진입하면서 중소상인 단체의 저항과 사회적인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소상인협회 측은 “현재 대형유통기업과 자영업자 각자가 처한 현실과 상호 대립되는 입장을 내세우기에 앞서 서로 상생하고 공존하기 위한 해법을 제시하려 한다”며 “그 첫 번째 과제로 울산시에 레드존 설정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레드존을 설정함으로써 대형유통기업과 중소상인이 상호 입점을 조정해 분쟁과 갈등을 예방하고, 레드존 이외 지역은 입점예고제도 및 사업조정제도를 통해 상생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들어 울산의 자영업자 폐업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아진 현실을 감안해 울산시가 나서 지역상권에 관한 조사와 분석, 정책적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협회 측은 강조했다.

차선열 회장은 “울산에서는 이미 울산중소상인협회의 전신인 ‘울산중소상인살리기네트워크’가 주요 대형유통기업들이 협약을 맺고, 사업조정제도와 입점예고제도 등이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하지만 입점 과정에서의 갈등과 출혈경쟁을 피하기 위해 상호 협의할 수 있는 근거와 기준이 미흡해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레드존 설정을 통한 통계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역 상권분석 서비스 기반 구축 및 제공함으로써 무분별한 창업과 경쟁, 폐업 사례도 방지할 수 있다”며 “대형유통기업의 진출을 무조건 규제만 할 것이 아니라, 각 상권별 여건을 따져 필요하다면 합리적인 상생모델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