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점유율 1위 ‘무학(딱 좋은데이)’ 가격 동결로 소비자 공략

기사승인 2019.06.11  21:37:16

공유

- 지역 소주시장 두고 ‘전국구기업 VS 지역기업’ 가격전쟁
국내 소주시장 1·2위 업체 소주
‘참이슬·처음처럼’ 가격 올려도
소비위축 등 고려해 인상 안해

   
울산을 포함한 지역 소주시장을 두고 전국구기업과 지역기업 간의 가격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전국구 소주업체들이 일제히 가격을 인상한 가운데 무학 등 지역기반 소주업체들은 가격을 동결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11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국내 소주 시장 1위인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1일부터 ‘참이슬’ 소주의 공장 출고 가격을 6.45% 인상했다. 참이슬 후레쉬와 오리지널의 공장 출고가격은 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 올랐다.

이어 소주 2위 업체인 롯데주류도 가격을 인상했다. 롯데주류가 생산하는 ‘처음처럼’은 지난 1일부터 출고가가 1006.5원에서 1079.1원으로 7.2% 올랐다.

이들 소주업체들은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왔지만 원부자재 가격과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이 증가해 누적된 원가 부담이 늘어나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울산 소주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무학은 지난 3일 주력제품인 ‘딱 좋은데이’를 비롯해 전 제품에 대한 가격을 인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딱 좋은데이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병당 공장출고가 1006.9원을 유지하고 있다. 울산을 포함해 부산과 경남 등이 경기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소주 가격 인상시 소비위축 등 지역경기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해 가격을 동결하게 됐다고 무학 측은 설명했다.

이에 앞서 대전·충남을 기반으로 한 소주업체 맥키스컴퍼니(이제우린)와 광주·전남지역 소주업체 보해양조(잎새주)도 출고가를 동결하면서 소주가격 인상에 제동을 걸었다.

이같은 전국구 소주업체의 가격인상은 결국 소비자들의 몫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울산 소주시장의 경우 무학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지만 하이트진로 참이슬의 점유율도 15% 내외로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직장인 김모씨는 “최근에 회사 사정도 안 좋고 워낙 경기가 불황이라 동료들간 회식 대신 집에서 홈술을 주로 즐기는 편인데 소주값도 오르니 부담스럽다”며 “업체별로 소주 품질의 차이가 큰 것도 아니고, 소주의 선택은 개인 취향인데 아무래도 저렴한 지역소주를 찾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울산지역 소매점 기준으로 무학 딱 좋은데이와 하이트진로 참이슬의 판매가격은 150~200원 정도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무학 관계자는 “딱 좋은데이의 가격은 동결됐지만 소주 점유율 1·2위 업체가 가격을 인상하면서 그 여파가 술집 소주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최근 경기불황으로 울산지역 전체 소주 판매량은 줄었지만, 편의점과 마트 등에서 딱 좋은데이의 판매 점유율은 꾸준히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