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제2실내종합체육관 추진 6년만에 첫 삽

기사승인 2019.06.11  21:37:16

공유

- 울산체육공원 내 옛 자동차극장 부지에…544억 투입 2021년 완공

   
▲ 11일 울산체육공원에서 열린 제2실내종합체육관 건립 기공식에서 송철호 시장, 황세영 시의회의장, 박맹우·이채익 국회의원, 체육회 임원들이 시삽을 하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울산 제2실내종합체육관이 사업추진 6년 만에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울산시는 11일 체육관 건립현장인 울산체육공원내 옛 자동차극장 부지에서 기공식을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제2 실내종합체육관은 2014년 7월 울산체육공원에 건립이 확정됐으나,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승인 대상이 되어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2번이나 탈락했다.

이후 시는 중앙도시계획위원들을 상대로 사업 필요성과 사업 위치 선정의 불가피성 등을 설득해 당초 계획대로 승인을 받았다.

시는 총사업비 544억원을 들여 전체 면적 1만8349㎡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체육관을 건립한다. 체육관은 4000석의 다목적 경기장과 볼링장 30면, 라켓볼장 3면 등으로 구성된다. 시는 2021년 7월 체육관을 준공, 같은 해 10월에 열리는 전국체전 경기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전국체전 이후에는 시민의 여가 생활과 건강 증진을 위한 체육시설로 이용된다.

시 관계자는 “제2 실내종합체육관이 건립되면 울산체육공원 내 문수경기장, 문수야구장, 수영장, 테니스장 등 다른 체육시설과 시너지 효과는 물론 각종 국내·국제 경기를 개최할 수 있는 울산의 대표 체육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