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신용보증재단-NH농협은행, 소상공인 지역상권 활성화 금융지원 MOU

기사승인 2019.06.12  21:44:31

공유
   
▲ 울산신용보증재단과 NH농협은행은 12일 농협은행 울산본부에서 ‘다시 뛰는 울산 소상공인 지역상권 활성화 마중물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진수)과 NH농협은행(본부장 남묘현)은 12일 농협은행 울산본부에서 지역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다시 뛰는 울산 소상공인 지역상권 활성화 마중물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보증을 시행한다.

이번 협약보증을 통해 NH농협은행이 3억원을 보증재단에 특별 출연하고, 보증재단은 출연금의 15배에 해당하는 45억원의 신용보증을 농협은행을 통해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특별 지원한다. 특히 농협은행의 특별출연은 지난해 5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울산지역 경기부양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지원대상은 농협은행이 추천하는 울산시 소재 소기업·소상공인 중 최저임금인상과 지역경기부진에 취약한 농식품기업과 조선·자동차업종 관련기업 및 협력업체다.

기업 당 보증한도는 1억원이며, 보증대상 채무는 운전자금에 한한다. 보증기간은 5년 이내로 운용되며, 보증비율은 5000만원 초과는 90% 부분보증, 5000만원 이하는 100% 전액보증으로 운용된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