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미국-중국 무역갈등 등 변수에도 한국, 1위 교역국 中에 투자해야

기사승인 2019.06.12  21:44:31

공유

- 전경련 세미나

미중 무역갈등 변수에도 우리나라는 교역국 1위인 중국으로 투자 기회를 지속 발굴해야 한다는 견해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법무법인 태평양과 함께 12일 ‘2019년 중국 투자기회 세미나’를 개최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사드 갈등에도 교역규모는 꾸준히 늘었고 한중 상호 투자는 지난해 크게 증가해 5년 내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한중관계가 빠르게 정상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양국 투자는 한국→중국이 52.3%, 중국→한국이 238.9% 증가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중국은 한국의 1위 교역대상국이자 가장 중요한 나라”라며 “미중 무역 갈등이 장기화·상시화될수록 우리에게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치밀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