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아파트 시장 훈풍 속 ‘부천동도센트리움까치울숲’ 관심 뜨겁다

기사승인 2019.06.19  09:00:35

공유
   

올해도 중소형 아파트 열기는 지속…선호도 가장 높은 전 세대 85㎡ 이하 중소형 평면 구성해 인기 예상

분양 시장이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실수요자들에게 중소형 아파트가 각광을 받고 있다. 중대형 아파트 대비 자금 부담이 적은 것은 물론, 가격 상승률이 높고 환금성도 우수해 중소형 아파트를 주목하는 수요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실제 중소형 단지의 인기는 분양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감정원 월별 거래규모별 부동산 거래현황에 따르면, 2018년 11월부터 2019년 4월까지 6개월간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의 총 거래량은 20만2,498건이다. 이중 41~85㎡ 이하의 중소형 평면의 거래량은16만809건으로, 이는 전체 평면 거래량 가운데 79%를 차지하는 것이다. 중소형 평면의 이러한 인기는 합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실수요자들이 중소형 평면에 눈길을 돌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중대형 못지않게 중소형 평면의 평면 설계 기술이 발전하면서,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해져 높은 선호도를 얻고 있다”며“뿐만 아니라 비교적 가격 부담도 적고, 실용적이면서 합리적인 평면을 제시해 수요자 사이에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 속에 6월 본격적인 분양 일정에 돌입하는 중소형 아파트가 화제다. 바로 경기도 부천시 작동 5-1번지에 건립되는 ‘부천 동도센트리움까치울숲’이다. 

이 단지는 전 세대가 실수요자들에게 선호도 높은 85㎡ 이하의 중소형 평면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으로, 지하 1층~지상 14층, 8개동, 총 238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타입에 따른 세대수는▲73㎡ 178세대, ▲78㎡ 44세대, ▲84㎡ (복층테라스형) 16세대다. 단지는 남향 위주로 배치돼 채광과 일조가 풍부하며, 84㎡는 전 세대에복층테라스형 설계를 적용해 공간효율성과 개방감이 우수하다.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잘 구현했다는 평이 나온다. 

부천 동도센트리움까치울숲은 교통, 생활 인프라, 교육 여건을 두루 만족해 호평 된다. 서울 지하철 7호선 까치울역이 가까워 서울로 출/퇴근해야 하는 직장인들이 거주하기 적합하다. 경인고속도로 신월IC와도 가깝고, 대곡~소사 복선철도(예정)의 원종역(예정), 원종~홍대 서부광역철도(예정) 사업이 완료되면 도심 접근성은 더욱 우수해진다. 

원종시장, 홈플러스(부천여월점) 등 쇼핑 및 대형 유통시설 이용이 편리한 것도 장점이다. 범바위산, 지양산, 은데미공원, 부천자연생태공원 등이 단지 가까이 조성돼있어 쾌적한 주거 환경도 누릴 수 있다. 교육 환경 역시 눈길을 끈다. 효성유치원, 까치울초, 성곡중 등이 도보권 내 위치해있고, 부천시립도서관이 인접해 교육 여건이 좋다. 

주변에 예정된 개발 호재가 다양해 미래가치 확보도 전망된다. 인근에 종합운동장일원 역세권 개발사업, 영상문화산업단지 사업, 테크노폴리스, 부천 대장신도시 등 다채로운 개발 사업이 진행 중으로 상당한 수혜가 기대된다. 

한편, 부천 동도센트리움까치울숲은 이달 오픈 예정이며, 견본주택은 서울특별시 구로구 오류동 인근에 위치한다.    디지털 뉴스부 배정환 기자 karion79@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