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방재타운 용역 결과 폐기를”

기사승인 2019.07.16  21:56:53

공유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시의 원자력방재타운 용역결과의 전면 폐기를 촉구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하 탈핵울산)은 1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는 원자력 방재타운 용역 결과를 전면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울산지역 방사능 구호소는 347곳으로 이 가운데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가 구비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며 “지자체의 방사능 방재 전담인력도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울산의 방사능 방재 전담인력은 울산시 2명, 울주군 4명, 남·북구 각 1명(타 업무 병행)으로 조사됐으며 중구와 동구는 한 명도 없다면서 울산시가 미미한 방사능 방재 인프라를 확충하지 않고 방재타운을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탈핵울산은 “울산시와 기초단체는 방사능 방재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틀조차 갖추지 못하고 있는데 방재타운만 짓는다고 방재 전문도시가 되지 않는다”며 “방사능 재난 때 필요한 대피도로와 대피소 등 당장 실행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고 주장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