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서울산주택조합 비대위, 조합장 사퇴 촉구

기사승인 2019.08.12  20:33:24

공유

- 울주군청에서 집회 열고
조합돈 탕진 의혹 등 제기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
법적 대응에도 나설 방침
李군수, 행정적 지원 약속

   
▲ 서울산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 조합원들이 12일 울주군청 앞에서 조합장 및 임원진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가진 가운데 이선호 울주군수가 집회장을 찾아 조합원들과 현장면담을 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KTX울산역 인근에 건설 예정인 서울산리버파크(934세대)의 착공지연 및 과도한 추가분담금 발생(본보 7월5일자 10면 보도)으로 인한 서울산지역주택조합 측과 조합원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서울산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는 현 조합장에 대한 강도높은 사퇴 요구와 더불어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서울산지역주택조합 비대위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울주군청에서 조합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합장 및 임원진의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날 비대위는 ‘서민울린 사기분양 관련자를 처벌하라’ ‘900세대 가정파탄 누굴위한 조합이냐’ 등의 피켓을 들고 “삽도 뜨기 전에 조합돈 탕진한 조합장은 물러가라”고 밝혔다.

한 조합원은 “조합원 900여명이 조합측의 말만 듣고 기다리다 죽게 생겼다”며 “조합 측의 말대로라면 올해 2019년도에 입주했어야 하는데, 지금 1000억여원의 사업비 중 남은 것이 4억원이라니 앞으로 얼마나 더 추가분담금을 내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에 이선호 울주군수는 집회 현장에서 조합원들과 만나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행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산지역주택조합은 당초 울산 울주군 언양읍 어음리 일대 3만8758㎡ 부지에 934세대 규모의 ‘서울산리버파크’ 조합아파트를 2016년 하반기 착공, 2019년 하반기 입주 예정 목표로 사업을 추진했지만 아직 착공조차 못하고 있다.

또한 비대위 측은 이에 앞서 최근 울산지방법원에 현 조합장 A씨에 대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신청서를 접수했다. 비대위 측은 신청서를 통해 조합장 A씨가 자신이 법무사임을 내세워 자신과 자기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법무사로서 정당한 보수를 넘는 부당한 폭리를 취하는 등 조합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또 10억원이 넘는 조합사무실 운영비, 사업부지 토지의 개인명의 취득 등 조합의 대출금 거래내역에서 업무상 횡령을 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현 조합장은 과도한 조합 운영비에 대한 납득할만한 해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조합장으로서의 직무집행을 정지하지 않는 이상 조합원들로서는 돌이킬 수 없는 손실을 입게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본보는 현 조합장과 수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A씨는 답변을 거절했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