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자녀 앞 부부싸움 중 자해...울산지법, 40대 여성 집유

기사승인 2019.08.13  20:53:34

공유
자녀들을 무단결석하게 하도록 방치하고, 아이들 앞에서 부부싸움을 하며 자해한 40대 여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은 아동복지법위반(아동유기·방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여·40)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1년, 아동학대 재범예방강의 40시간 수강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2년 3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양산시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며 2명의 자녀를 불결한 환경에 방치하고, 제대로 돌보지 않아 각각 92일과 124일간 학교에 무단결석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또 지난 2016년 4월에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부부싸움 도중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흉기로 자해를 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범죄전력이 없는 점, 지병이 사건 발생의 원인으로 보이는 점, 피해아동들이 아동보호시설에 위탁돼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최창환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