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병든 느티나무,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지켜

기사승인 2019.08.13  20:53:34

공유
   
▲ 태화강 국가정원 얼굴격인 울산태화강생태관광센터 앞 느티나무가 병이들고 생육상태가 나빠 국내외 관광객들의 첫 이미지를 흐리게 하고 있다. 임규동기자 photolim@ksilbo.co.kr

태화강 국가정원 얼굴격인 울산태화강생태관광센터 앞 느티나무가 병이들고 생육상태가 나빠 국내외 관광객들의 첫 이미지를 흐리게 하고 있다. 임규동기자 photolim@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