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SK, 유니버시티 추진…인적자원 통큰 투자

기사승인 2019.08.18  20:20:07

공유

- 그룹 교육·연구조직 통합
경영환경 급변 선제 대응
AI부터 사회적 가치까지
다채로운 커리큘럼 계획
내년 1월 공식출범 예정

   
▲ SK그룹이 최태원 회장의 경영철학인 ‘딥 체인지’ 역량을 키워나갈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해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사회적가치연구원 이전 개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 연합뉴스
SK그룹이 최태원 회장의 경영철학인 ‘딥 체인지(근원적 변화)’ 역량을 키워나갈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해 주목받고 있다.

그룹내 교육·연구조직을 통합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인적자본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 궁극적으로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한 것이다.

SK그룹은 내년 1월 그룹 싱크탱크인 SK경영경제연구소와 기업문화 교육기관인 SK아카데미 등 역량개발 조직을 통합한 ‘SK 유니버시티’를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최근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전환이 확산함에 따라 기업의 전통적 업무가 사라지거나 형태가 바뀌는 것은 물론 일의 성과를 좌우하는 핵심 역량도 달라지고 있다. 이에 SK그룹은 지난달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개별적으로 운영하던 연수원과 연구소, 사별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합하는 방식으로 인적 자본에 대한 강력한 변화와 투자를 추진하기로 했다.

SK 유니버시티는 교육 기능 외에도 미래산업에 필요한 역량을 연구해 교육 과정에 반영하는 등 연구 기능도 수행할 예정이다. SK 구성원 모두가 학생이 되는 SK 유니버시티는 구성원들이 AI를 활용해 자신의 경력과 역량에 맞는 교육을 자발적으로 선택해 수강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교육은 강의실 강의와 워크숍, 포럼, 코칭 프로그램, 온라인 강의, 프로젝트 기반 교육 등 과정별로 특화된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도 용인의 SK아카데미 시설과 관계사들의 공유오피스 등이 교육 장소로 제공되며 구성원들은 매년 근무시간의 10%에 해당하는 200시간을 이수하게 된다.

교육과정은 AI와 디지털 전환, 사회적 가치, 글로벌, 행복 등의 커리큘럼으로 시작하며 미래 반도체와 에너지 솔루션, 디자인 역량, 리더십, 경영일반 역량 등의 과정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교수진은 외부 전문가와 그룹 내 분야별 전문가, 퇴직 임원 등으로 구성되며 교육 콘텐츠는 세계 유수 대학과 전문기관의 프로그램에 SK가 별도로 개발한 교육과정이 포함된다.

최태원 회장은 “급속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인적 자본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절실한 시점”이라며 “구성원들은 SK 유니버시티를 통해 미래역량을 기르고 축적하게 될 것이며 이것이 곧 구성원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행복을 위한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