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BNK부산은행, 연산동금융센터 확장 이전

기사승인 2019.08.19  20:32:20

공유
   
▲ BNK부산은행은 19일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금융센터로서 안정적 역할 수행을 위해 연산동금융센터를 자가 점포로 확장 이전했다.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19일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금융센터로서 안정적 역할 수행을 위해 연산동금융센터를 자가 점포로 확장 이전했다. 이전식에는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과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을 비롯하여 부산교육대학교 오세복 총장, 부산신용보증재단 이병태 이사장 등 많은 내빈이 참석해 연산동금융센터 이전을 축하했다.

연산동금융센터는 부산의 행정 1번지로 불리는 연산동 지역의 대표 허브점포로서 이번 영업점 확장 이전에 따라 기업여신 등 중요업무를 허브점에 집중시켜 영업점 간 상호협력체계를 강화하고 보다 전문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의 영업점과는 차별화된 첨단 디지털 점포로서 디지털 컨시어지, 디지털 사이니지, STM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갖추고 고객 맞춤 서비스 및 편의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한편 부산은행은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효율성과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영업점 협업모델인 ‘허브 앤 스포크’ 제도를 전면 시행 중에 있다. ‘허브 앤 스포크(Hub & Spoke)’란 바퀴의 중심축(Hub)을 중심으로 바퀴살(Spoke)이 펼쳐진 것처럼, 지역별 거점점포를 중심으로 중소형 지점이 하나의 그룹을 형성, 협업과 연계 영업을 추진해 효율성을 강화하는 제도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