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시중은행 직원 상반기 급여 평균 ‘5150만원’

기사승인 2019.08.20  20:49:42

공유

- 6년만에 최고 인상률 보여
평균 연봉 1억 돌파 가능성

   
 

국내 시중은행 직원들이 상반기에 평균 5000만원 이상 보수를 받았다. 6년 만에 가장 높은 인상률이다.

20일 각 은행이 공시한 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한국씨티·SC제일은행의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액이 5150만원으로 집계됐다. 각 은행 평균 급여액을 단순 평균한 값이다.

각 은행의 평균 급여액은 1~6월 근로소득 지급명세서의 근로소득을 기준으로 한 금액이고, 등기 임원은 계산에서 제외됐다. 하반기에도 이 정도를 받는다고 하면 은행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이 넘게 된다.

작년 상반기에 받은 평균 급여액(4750만원)과 비교하면 8.4%(400만원) 늘었다. 인상률이 2013년 19.1% 이후 최대다.


1인당 평균 급여액은 씨티은행이 5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인상률은 하나은행(26.7%)과 국민은행(20.9%)이 높았다. 하나은행은 작년 상반기 4500만원에서 올 상반기 5700만원으로, 국민은행은 같은 기간 4300만원에서 5200만원으로 올랐다.

두 은행 다 일시적 요인이 컸다.

하나은행은 올해 초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간 인사·급여·복지제도를 통합하면서 급여 지급 방식이 변경돼 연봉이 많아졌다.

국민은행은 임금·단체협상이 뒤늦게 타결돼 지난해 지급돼야 할 성과급 300%가 올 상반기 연봉에 포함됐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