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이제 살았다

기사승인 2019.08.21  21:09:04

공유
   
▲ 이탈리아 정부의 입항 거부로 이탈리아 앞바다에서 19일 동안 발이 묶였던 스페인 난민 구조선 ‘오픈 암즈’가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남단 람페두사 섬에 정박하자 한 난민이 배에서 내리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정부의 입항 거부로 이탈리아 앞바다에서 19일 동안 발이 묶였던 스페인 난민 구조선 ‘오픈 암즈’가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남단 람페두사 섬에 정박하자 한 난민이 배에서 내리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