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시-지역 국회의원 국비·현안 간담회,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초당적 대처

기사승인 2019.08.22  21:38:32

공유

- 2030 글로벌 수소도시 구현
에너지기술평가원 유치 등
宋시장 5개 핵심과제 설명
정치권의 적극적 협조 요청
국회의원들 총력 지원 약속

   
▲ 울산광역시 국회의원과 시장 정책소통 간담회가 22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송철호 시장과 강길부·이채익·박맹우·김종훈·이상헌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올 연말까지 반드시 유치 또는 지원이 필요한 공공기관 및 중대형 현안사업은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비롯해 5개 사업으로 시와 지역정치권의 초당적 대처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업수도 콘셉트에 근접하고 지역발전에 큰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정부가 오는 12월께 경제자유구역 대상선정위원회를 열어 2020년초께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산업부가 공식 지정한다는 방침이어서 시와 정치권이 팔을 걷어부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2일 국회에서 강길부·박맹우·이채익·김종훈·이상헌 의원 등 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비·현안 간담회에서 이같은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송 시장이 설명한 5개 핵심사업은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비롯해 △세계 최고 수소도시 구현 △조선산업 연구인프라 확충 및 고도화사업 추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울산 유치 △산업·과학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이다.

먼저 경제자유구역 지정 스케줄에 따르면 울산시는 8월중 주민의견을 청취한 후 다음달 산업부에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오는 10월~11월께 지정평가를 거친 뒤 오는 12월 부처협의를 거쳐 대상지역 예비평가에 이어 내년 상반기 공식 지정키로 돼 있다.

울산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유치업종으로 수소산업을 비롯해 원전해체산업, 에너지 트레이딩 산업 등이 꼽히며, 이를 통해 동북아 에너지허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2030년 울산 세계 최고 수소도시 구현을 목표로 글로벌 수소산업 육성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울산 수소산업은 탄소경제 사회에서 친환경 수소경제사회 전환으로 미래 신산업육성과 도시경쟁력 향상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송 시장은 “산업부는 9월부터 수소시범도시 공모 및 선정발표에 이어 11월중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2차 지정을 계획하고 있다”며 정부 심사과정에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지역 국회의원들도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조선산업 연구인프라 확충 및 고도화사업은 선박해양 플랜트연구소 울산 연구거점 설립을 목표로 총사업비는 1300억원(국비 780억원·시비 520억원)이다. 이 사업은 이미 지난 7월 기획연구용역 중간보고에 이어 해양수산부에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협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송 시장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울산 유치와 관련, 지난 7월 국회에서 발의된 산업기술혁신촉진법에 의해 에너지평가원과 산업기술평가원 통합쪽으로 급류를 타고 있는 상황이어서 한국에너지공단과 한국에너지연구원 등 에너지관련 핵심기관이 포진한 울산혁신도시에 유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유치 의사를 표명하고 있는 지자체는 대구와 광주, 대전, 포항 등으로 치열한 물밑 유치전이 전개되고 있다.

산업·과학복합문화공간 조성은 부지 3만㎡, 건축연면적 7000㎡ 규모로, 조만간 용역이 완료되면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송 시장은 “국립과학관 설계비 8억원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면서 “우선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내년도 울산지역 국비는 약 3조원을 신청한 가운데 울산시가 우선적으로 관철해야 할 22개 주요사업(6254억원)의 국비반영현황(잠정)은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건설 등 정부 유관부처에서 1920억원만 반영된 가운데 기획재정부는 388억원만 책정해 놓고 있어 국회 차원의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