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검찰, 조국 법무장관 동생 전처 집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9.09.10  20:53:51

공유

-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등 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0일 조 장관 동생의 전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 위치한 조모(51)씨의 자택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조씨는 조 장관의 동생 조모씨와 위장 이혼하고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와 미심쩍은 부동산 매매(위장매매)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조씨는 지난달 19일 한 언론사에 낸 입장문에서 “남편과 위장이혼하고 조 후보자 가족과 부동산을 위장 매매했다는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조씨 자택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의혹 전반을 살펴볼 계획이다.

박진우기자 iory8274@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