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법무부, '질식 사망' 외국인노동자 장례절차 신속 지원

기사승인 2019.09.12  14:11:14

공유

- 유가족에 비자 즉시 발급 지시…"안전 사각지대 방지대책 마련"

   
▲ 10일 오후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오징어가공업체 폐수처리장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줄이 처져 있다. 이날 오후 이곳에서는 폐수처리장을 청소하기 위해 들어간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져 이 가운데 3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경북 영덕에서 지하 탱크를 청소하던 외국인 노동자들이 질식해 숨진 사건과 관련해 법무부가 장례절차 지원 등 신속한 사후수습 조치에 나섰다.

법무부는 12일 "유가족들이 신속히 입국해 장례절차를 진행할 수 있도록 비자를 즉시 발급하도록 지시하고, 사고 현장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장례절차 등 사후 수습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외국인 체류 환경과 관리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해 종합적인 대책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달 10일 경북 영덕의 한 오징어 가공업체에서 3m 깊이 지하 탱크를 청소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져 모두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현장에서 악취가 심하게 난 점으로 미뤄 4명 모두 질식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경상일보 = 연합뉴스 ]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