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與 "자진귀국…수사 지켜봐야" 한국당 "권력형 게이트 수사해야"

기사승인 2019.09.14  15:35:35

공유

- 여야, 조국 5촌 조카 체포에 '시각차'
바른미래 "봐주기 안돼", 정의 "공정한 수사 이뤄져야"

   
▲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TV 제공]

[경상일보 = 연합뉴스 ]  여야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가 인천공항에서 체포된 데 대해 엄정한 수사를 한 목소리로 촉구하면서도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카 조씨가 자진 귀국한 점을 강조하며 검찰 수사를 냉정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은 자진 귀국한 조씨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벌여 진실을 밝히길 바란다"며 "검찰의 엄정한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검찰 수사에 대해 '왈가왈부' 하는 것 자체가 수사에 부당한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측면이 있는 만큼 정치권은 이를 냉정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 검찰은 철저하고 공정히 수사해달라"면서 "법무부는 장관 관련 수사에 개입하지 않고 공정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은 국민이 납득하도록 공정하게 수사해달라"고 밝혔고,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김정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김홍영 검사 묘소에 무릎 꿇은 조국 장관
    (부산=연합뉴스)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에 안장된 고 김홍영 전 검사 묘소에서 참배하고 있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직무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서른셋의 나이에 목숨을 끊었다. 2019.9.14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체포된 조카 조씨를 통해 조 장관을 둘러싼 '권력형 게이트'의 전모가 드러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조 장관과 여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문회도 끝났겠다,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됐다, 말맞추기도 얼추 됐겠다 하는 심산으로 들어왔을 것이라고 관측하는 시선도 많다"며 "검찰이 조국 일가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조국 펀드'는 조국 개인을 넘어선 권력 수뇌부가 연결된 권력형 비리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정권 수뇌가 얼마나 썩고 곪았는지 밝혀져 심판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항간에서는 5촌 조카 선에서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것 아닌가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며 "혹여라도 '봐주기'를 통해 검찰 역시 꼬리 자르기에 협조한다면 이는 큰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