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한국동서발전, 드론 활용 태양광발전 출력 향상

기사승인 2019.09.16  21:38:44

공유

- 태양광패널 열화상진단 통해
불량패널 정비·교체 등으로
출력 정비전 대비 6.6% 향상

   
▲ 한국동서발전이 드론을 이용해 자체 태양광 진단기술을 활용해 태양광 출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울산 우정혁신도시에 본사를 둔 한국동서발전이 발전사 최초로 드론을 이용한 자체 태양광 진단기술을 활용, 태양광 출력을 6.6% 향상시켜 주목받고 있다.

16일 동서발전에 따르면 태양광 패널 불량은 자동차 급발진 사고에 대한 원인규명이 쉽지 않은 것처럼 소유주(발전사업자)가 직접 원인을 찾아야 하고 설비 준공 전에 발견된 불량패널은 원인이 명확해 하자처리를 쉽게 받을 수 있으나 준공 이후에는 운영기간에 따라 사업자의 관리문제(패널오염, 수목 또는 인공구조물로 인한 운영방식 등)가 변수로 작용해 원인규명 및 제조사·시공사·발전사업자간 책임소재를 가리기가 쉽지 않아 하자를 인정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동서발전은 지난 2012년 12월 준공한 당진화력 자재창고 옥상에 설치한 태양광(520㎾, 패널 2080장)에 대해 지난해 11월 드론으로 열화상 진단을 시행, 총 205장의 패널 결함을 발견하고 원인을 분석했다. 103장은 케이블 점검 및 접촉 불량부 자체정비를 통해 진단 직후 해결했고, 나머지 패널은 공급사와 수차례 합동 원인규명을 통해 운영환경상 발생한 문제를 제외한 82장은 교체를 완료했다.

결과적으로 드론 진단 기술을 통해 자재창고 태양광 출력을 6.6% 증가시켰으며, 이는 연간 수익과 잔존수명을 감안해 금액으로 약 1억2000원 상당으로 평가된다고 동서발전은 설명했다.

동서발전측은 “현재 운영중인 전체 태양광 설비규모 41㎿에 이번 진단 기술을 적용한다고 가정하면 0.7㎿의 설비를 증가시키는 효과를 가져오며, 이는 약 1만1000㎡ 및 11억원의 투자비를 절감하게 되어 향후 태양광 확대에 따른 부지확보 문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한편, 드론·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발전설비에 접목하고 있는 동서발전은 향후 건설되는 태양광 설비 준공검사 항목에 드론 열화상 진단결과를 포함시켜 설비인수 전 제작결함이나 시공결함을 최소화하고 운영중인 발전소는 태양광 패널 청소로봇 등 최신기술을 적용하여 고품질의 태양광 발전소를 유지하는데 주력할 방안이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