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UNIST, 한일 무역갈등 속 국내기업 돕기 팔걷어

기사승인 2019.09.17  21:08:09

공유

-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
6개 분과 연구진 120명 참여
반도체 기술 국산화 등 지원

   
UNIST(울산과학기술원·총장 정무영)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명단) 배제조치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소재·부품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술자문단은 6개 분과 연구진 120명으로 꾸려졌다.

6개 분과는 첨단소재, 에너지화학, 기계항공, 전자컴퓨터, 장비서비스, 경영지원으로 구성됐다. 4개 분과(첨단소재, 에너지화학, 기계항공, 전자컴퓨터)는 UNIST 이공계열 교수진으로 이뤄졌고, 장비서비스 분과는 UNIST 연구지원본부(UCRF) 기술진으로 구성됐다. 경영지원 분과는 기술사업화 전문가가 참여한다.

기술자문단은 지난 8월 초 출범한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FUST)’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이 연구센터는 반도체 분야에서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됐는데, 한일 무역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반도체 산업 지원부터 발 벗고 나서기로 한 것이다.

UNIST 기술자문단장은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장인 정홍식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맡았다.

반도체 기술을 중심으로 꾸려진 자문단인 만큼 기술 자문 범위도 구체적이다. 원천 신소재 개발, 국산화, 공정·분석 평가, 교육 지원 등 각 분야에 특화된 교수진과 기술진이 자문단에 합류했다.

정홍식 단장은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는 혁신적인 반도체 신기술을 개발하고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선도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당장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도체 산업 전반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면서 향후 반도체 분야 신성장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UNIST 외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등 3개 과학기술원도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김봉출기자 kbc78@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