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빌려쓰던 선박 설계도면 수출, 현대중공업 반세기만에 쾌거

기사승인 2019.09.17  21:08:09

공유

- 사우디 합작조선소 IMI와 설계도면 라이선스 계약
세계1위 조선사 기술력 인정

   
▲ 현대중공업이 최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IMI, 바흐리와 초대형유조선(VLCC) 1척 계약식을 가졌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지난 1971년 영국해운사로부터 설계도면을 빌려 사업을 시작한지 반세기만에 처음으로 설계기술을 수출했다. ‘선박건조와 기술설계’ 면에서 명실공히 세계 1위 조선소로 인정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현대중공업은 사우디 합작조선소인 ‘IMI(International Maritime Industries Co.)’와 설계기술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IMI와 초대형유조선(VLCC) 도면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이날 계약식에는 현대중공업 박승용 부사장(선박해양영업본부장), IMI 파티 알 살림 대표, 사우디 국영해운사 바흐리 압둘라 알두바이키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라이선스 계약으로 IMI에 VLCC 기본, 상세 설계도면과 설계지원, 기술컨설팅 등 설계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대중공업은 IMI에서 앞으로 건조하는 초대형유조선 1척당 로열티를 받게 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971년 말 영국 스콧리스고사로부터 26만t급 VLCC 2척의 설계도면을 임대해 첫 선박을 건조한 이후 반세기만에 반대로 설계 기술력을 수출하는 회사로 성장하게 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세계 1위 조선회사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조선산업을 선도하는 기술을 위한 연구개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날 IMI, 사우디 국영 해운사인 바흐리와 31만9000t급 초대형유조선(VLCC) 1척에 대한 건조계약도 체결했다. 이 선박은 IMI 출범 이후 첫 건조계약으로,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1년 하반기에 인도될 예정이다.

IMI는 한국조선해양, 사우디 아람코, 바흐리, 람프렐 등이 투자한 합작회사로, 오는 2020년까지 사우디 동부 라스 알헤어 지역에 선박 및 해양플랜트, 엔진 등을 제작할 수 있는 초대형 조선소로 건립될 계획이다.

이형중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