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시, 2022년까지 복지인력 67명 충원

기사승인 2019.09.18  21:12:17

공유

- 서휘웅 시의원 서면질문 관련
복지여성가족국 업무 분리 등
조직 진단 거쳐 재정비 밝혀

   
▲ 자료사진
울산시가 늘어나는 복지행정업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현장업무 전문성 강화 등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 67명을 추가 확충하기로 했다.

또 복지서비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복지여성가족국의 업무를 분리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시는 복지여성건강국의 업무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분야별로 부서를 분리하고 인력도 확충해야 한다는 울산시의회 서휘웅 의원의 서면질면에 대한 답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시는 특히 “앞으로도 늘어나는 복지수요와 현장업무 전문성 강화를 위해 업무량 대비 적정 인력을 배치해 시민을 위한 복지서비스가 원활히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또 “올해 1월 복지분야 행정수요에 대응하고 노인 및 장애인업무의 전문성을 강화하고자 노인장애인복지과를 어르신복지과와 장애인복지과로 분리해 2담당 5명을 증원했다”며 “찾아가는 보건복지 서비스 지원인력 확충 등을 통해 최근 2년간 43명을 증원해 현재 365명의 사회복지 전담공무원이 근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타 시·도에 비해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의 수가 적다는 지적에 대해선 “울산의 경우 타 시·도에 비해 기초생활수급자, 노인, 등록장애인 등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서 의원은 앞서 지난 2017년 통계청 자료를 토대로 울산과 도시 규모가 비슷한 광주의 경우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이 664명, 대전이 524명인데 비해 울산은 322명에 불과하다며 “한정된 인원으로 늘어나는 일을 처리하다 보니 복지 분야 직원들이 오히려 복지에서 소외당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시는 이와 함께 복지와 여성가족 업무를 분리 운영하고 있는 타 시도 사례처럼 울산도 복지국과 여성가족국으로 분리 운영해야 한다는 서 의원의 주장에 대해선 “현재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국가보훈처 등 4개 부처의 광범위한 업무를 담당하다보니 각종 민원업무 등으로 인해 업무량이 비교적 많은 것이 현실”이라며 “제한된 조직과 정원으로 다양한 행정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시정 우선순위, 행정전달 체계의 효율화, 행정고객 및 업무의 특성 등 다양한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직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정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시민 복지서비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면밀한 조직진단을 거쳐 가장 적합한 조직을 재설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