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은빛 가을 사이를 내달리다

기사승인 2019.10.06  20:35:36

공유
   
 

태화강변이 가을로 물들어가고 있다. 10월의 첫번째 주말 휴일인 6일 태풍의 흔적도 아랑곳없이 자전거를 탄 시민들이 명촌교 인근 은빛 억새 사이를 지나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