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클라우드 기반 로봇관리…모바일 서비스 로봇…AI(음성인식) 협동로봇…

기사승인 2019.11.07  21:15:52

공유

- 현대重그룹-KT,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박차
5G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
현대重의 로봇·선박 개발기술
KT, 5G네트워크·AI기술 결합
제조업 혁신 다양한 기술 개발

   
▲ 현대중공업그룹과 KT는 7일(목) 서울 노보텔 엠배서더 호텔(동대문)에서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대표이사 부회장(첫줄 왼쪽 네번째), 정기선 부사장(왼쪽 세번째), KT 황창규 대표이사 회장(왼쪽 다섯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관리시스템, 모바일 서비스 로봇, AI(음성인식) 협동로봇 등 스마트팩토리 및 스마트조선소 고도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7일 현대중공업그룹은 KT와 서울 노보텔 엠배서더 호텔(동대문)에서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대표이사 부회장, 정기선 부사장과 KT 황창규 대표이사 회장,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 등 양사 최고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성과 발표회는 현대중공업그룹과 KT가 지난 5월 업무협약(MOU) 체결 이후, 추진해 온 스마트팩토리 및 스마트조선소 고도화사업 성과를 점검하고 내년도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양사는 이날 공동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관리시스템(HRMS on KTCloud) △모바일 서비스 로봇(호텔 어메니티 로봇) △AI(음성인식) 협동로봇 △KT스마트팩토리 솔루션(Factory Makers)을 전시했다.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관리시스템은 현대중공업그룹 로봇 관리 시스템인 HRMS를 KT 클라우드에 구현한 시스템으로 별도의 하드웨어를 구축하지 않아도 언제 어디서든지 관리시스템을 관제할 수 있다.

AI 음성인식 협동로봇은 현대중공업그룹이 개발한 신형 협동로봇에 KT의 AI 음성인식 서비스인 ‘기가지니’를 접목시킨 로봇이다. 작업자의 음성만으로 로봇 동작을 제어하고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지원한다. 양사는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을 결합한 신개념 AI 로봇 개발을 위한 투자와 기술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신형 호텔 어메니티로봇은 KT가 개발한 AI 호텔 로봇을 업그레이드 한 로봇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모바일 로봇 제작 기술과 KT의 AI 자율주행 기술이 합쳐져 한 단계 높은 성능을 구현했다.

양사는 이날 선박 시운전 구간의 통신품질 , 개선 결과와 대용량 3D도면 다운로드가 가능한 5G 키오스크, 긴급 상황에서 360도 웨어러블 넥밴드를 활용한 구조조치 등 조선소에서 실제 활용하고 있는 협업사례를 영상을 통해 선보이기도 했다.

현대중공업그룹과 KT는 현대중공업그룹이 가진 로봇 개발 기술, 선박 건조 기술과 KT의 5G 네트워크, 빅데이터, AI(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제조업 혁신을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 중에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사용자와 근거리에 설치된 서버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KT의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기술을 활용해 특화된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초저지연의 데이터 처리는 물론, 강력한 보안 성과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양사는 네트워크 품질 최적화, 산업 안전, 원가 절감, 생산성 향상 등 다양한 협력 과제를 통해 5G 기반 조선해양 스마트통신 플랫폼 및 융합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

황창규 KT 회장은 “5G B2B 서비스가 우리 산업에 가져올 변화는 놀라울 것이다. 특히 스마트팩토리는 5G B2B의 핵심 모델”이라면서 “5G B2B 사업의 성공 열쇠는 ‘협업’으로 양사가 한 몸처럼 움직여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제조업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업이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창식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