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호남 게임문화축제 '제3회 지투페스타(G2Festa)' 성료... "지역 게임산업 발전에 기여"

기사승인 2019.11.08  16:25:36

공유
   

[경상일보 = 한맑음 기자]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호남 최대 게임문화축제 ‘제3회 지투페스타(G2Festa)’가 관람객 2만 7천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종료됐다.

지투페스타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하는 지역 게임산업 육성사업의 일환이다. 앞서 1회는 광주, 2회는 군산에서 개최되었으며 올해 제3회 지투페스타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전남 순천만 생태문화교육원에서 실시되었다.

이번 행사는 ‘Games Make All Together’이라는 슬로건 아래 게임을 통한 세대 간의 연결, 건강한 놀이문화 정책을 주제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보였다. 특히 펍지,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유수 게임기업을 비롯해 약 40여개 지역 개발사들이 참가했으며 게임을 활용한 다채로운 참여형 프로그램을 마련, 건강한 가족형 놀이문화 확산에 주력했다.

아울러 인기 걸그룹 ‘라붐’과 ‘오마이걸’의 연이은 축하 공연으로 젊은 세대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으며 트로트 여신 ‘장윤정’의 미니 콘서트 역시 많은 이들의 갈채를 받아 축제 분위기가 한 층 더 고조되었다.

게임 개발자로 변신한 천재 테란 ‘이윤열’은 토크 콘서트를 통해 진로를 고민 중인 10대 학생들, 취업 준비생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관람객들의 시선과 호기심을 자극한 VR체험존은 10대부터 50대에 이르기까지 모든 연령층의 눈길을 집중시키며 진정한 세대 공감을 형성했다.

특히 호남 지역은 수도권 지역과 비교했을 때 콘텐츠 관련 행사가 적었으나 이번 행사를 통해 게임을 주제로 한 ▲코스프레 대회 ▲프로게이머들의 레전드 매치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구축, 높은 만족도를 얻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게임산업 관계자는 “그간 호남 지역에서 보기 어려웠던 규모의 게임문화축제 지투페스타 성공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라며, “제3회 지투페스타는 단순 게임문화축제를 넘어 지역 게임산업 발전을 이루는 하나의 터닝포인트로 기억될 것이다”고 전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이준근 원장은 “제3회 지투페스타가 호남 지역 주민들과 관람객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 속에서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며, “앞으로도 지투페스타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지역 내 스타 게임을 더욱 육성하고 가족들간의 건강한 소통 매체로써 게임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