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소성 높은 ‘2.5룸•3베이’ 주거형 오피스텔 몸값 뛴다

기사승인 2019.11.20  09:36:22

공유

잠실권 최초 2.5룸, 3베이 ‘잠실 소프라우스’ 인기
쾌적성과 희소성을 갖춰 신혼부부등벌써부터 관심 폭증
방이동 공실률 제로,국제교류복합단지 최대 수혜지 등 수익률과 시세차익까지

   
 

아파트값이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대체 상품으로 주목 받는 주거형 오피스텔 시장도 활기를 띄고있다. 특히 정부의 잇따른 아파트 규제로부터도 자유로워 수요자들의 진입장벽이 낮고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투자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최근에 분양하는 오피스텔은 입지는 물론 아파트 못지않은 평면설계와 커뮤니티 시설 강화등을 갖춰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주거형 오피스텔의 인기는 청약 경쟁률에서도 알 수 있다.지난 7월 말에 분양한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은 투룸으로 갖춘 전용 59㎡의 3군이 가장 인기가 높았다. 청약 결과 3군 127실 모집에 5370명이 청약해 평균 42.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20% 우선 배정되는 서울 거주자 모집에 3797명이 몰리며 151.88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2군(전용 44㎡)과 1군(전용 29㎡) 역시 각각 31.8대 1, 22.5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청약을 마감했다.

동인종합건설 송파구 방이동 47-5,6번지 일대에 짓는 ‘잠실 소프라우스’ 오피스텔도 주거형 오피스텔이다. 서울 특히 강남권역에서 보기 힘든 단지 특화 설계를 갖춘 주거형 오피스텔로 잠실권역 젊은 수요층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잠실 소프라우스’는 지하1층~지상17층, 2.5룸(70실), 1.5룸(14실), 1룸(42실)총 126실로 구성된다.잠실권역에 최초 2.5룸, 3베이를 갖춰 채광과 통풍의 우수성을 높여 1~2인 가구와 신혼부부 수요를 위한 안성맞춤 오피스텔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잠실 소프라우스’는 탄탄한 배후수요와 공실률 제로를 자랑한다. ‘잠실 소프라우스’ 인근으로 한미약품과 롯데월드타워,삼성SDS, 아산병원 등 대기업이 밀집해 있는 직주근접 오피스텔이다.방이동에만 4,389여 개의 기업체와 3만3,000여 명의 배후수요를 확보한다.이러한 배후수요로 방이동은 공실률‘제로’ 지역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삼성동과 종합운동장 일대를 개발하는 약 192만㎡ 규모의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이 개발로 고용 인구수도 130만 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인근에는 잠실 미성크로바,잠실주공5단지 등 대규모 단지들이 재건축을 추진 중에 있어 그에 따른 임대수요도 기대된다.

‘잠실 소프라우스’는 역세권,숲세권,몰세권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입지 프리미엄 오피스텔이다.지하철8호선 몽촌토성역, 9호선 한성백제역이 도보 2분 거리에 위치하는 초역세권 오피스텔이며, 지하철2호선 잠실역과5호선 방이역도 이용 가능하다.서울에서 대규모 공원으로 손꼽히는 공원 중 하나인 올림픽공원도 도보로 2분 거리에 위치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홍보관 위치는 서울특별시 송파구 위례성대로(한성백제역 3번 출구 옆)에 위치한다.    디지털 뉴스부 배정환 기자 karion79@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