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중국 휴대전화 개통때 얼굴인식 의무화

기사승인 2019.12.02  22:00:43

공유

- 정부의 감시강화 조치 지적
관영 언론까지도 우려 제기

중국이 새 번호의 휴대전화를 개통할 때 얼굴 인식 스캔을 의무화해 개인 정보 보호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일 보도했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이동통신업체가 신규 이용자를 가입시킬 때 인공지능과 다른 기술 수단을 이용해 신원을 확인할 것을 요구하는 새 규정을 전날부터 시행했다.

차이나유니콤 측은 새 규정에 대해, 신규 이용자의 정면 모습은 물론 고개를 돌리거나 눈을 깜박이는 모습까지 촬영해 등록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AFP통신에 설명했다.

 공업정보화부는 얼굴 인식 스캔 규정으로 휴대전화 실명제 관리를 더욱 엄격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시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또 다른 한 조치일 뿐이라는 지적도 나온다고 SCMP는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전문가들과 심지어 일부 관영 언론도 사생활 보호 조치가 미흡하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라오둥옌 칭화대학 법학 교수는 최근 한 포럼에서 중국에 얼굴인식 기술을 규제하는 법이 없다면서, 형법의 개인정보 보호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대부분 우리의 정보가 수집되고 있다는 것을 모른다. 정보 보관과 사용도 법적 요건을 따르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개인정보의 수집은 이용자의 동의를 얻어야 하지만 실제로는 얼굴인식 기술이 폭넓게 쓰이는데도 대중은 이를 거의 알지 못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중국에서는 지난달 얼굴인식 시스템에 반대하는 소송이 처음으로 제기됐다. 중국 동부 저장성의 한 법학 교수는 야생동물 사파리의 연간 회원권을 산 뒤 업체 측이 지문 인식 입장을 얼굴 인식으로 바꾸자 소송을 냈다.

 얼굴 인식 기술의 사용을 놓고 관영 언론들도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중국 관영 CCTV 방송은 중국에서 많은 앱이 이용자의 동의 없이 얼굴 정보를 수집한다고 지난주 보도했다.

 얼굴 정보 5000건이 10위안(약 1700원)에 팔리는 사례도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논평에서 이용자들이 얼굴인식 스캔을 요구받을 때 거부할 권리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