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올해 경기 침체·경영난 심화, 기업 5곳 중 1곳 직원 줄여

기사승인 2019.12.02  22:00:43

공유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2일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기업 5곳 중 1곳은 올해 직원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크루트 조사에 따르면 설문 참여 기업 814곳 가운데 21%가 올해 구조조정이 있었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33%, 중견기업 25%, 중소기업 20%, 영세기업 15% 순으로 집계됐다. 감원 비율이 가장 높은 대기업은 3곳 중 1곳꼴에 해당했다.

감원 시기를 분기별로 보면 1분기 19%, 2분기 20%, 3분기 22%, 4분기 16% 등으로 집계됐다. 상·하반기 간 차이가 크지 않았으며 ‘상시’ 진행된다고 응답한 기업도 22%에 달했다.

또한, 감원 규모가 ‘작년보다 늘었다’고 답한 비율이 42%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과 비슷’(24%) 또는 ‘적었다’(9%)는 응답을 크게 앞질렀다.

기업들은 구조조정에 나선 이유로 ‘업황, 경기 침체로 경영난 심화’(21%·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조직재정비’(19%)와 ‘경영 효율화 차원’(13%)에서도 감원이 이뤄졌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희망 퇴직자’(23%)가 1순위에 올랐고 ‘저성과자와 정년임박 근로자’가 각각 20%로 2위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7~29일 기업회원 814명이 참여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34%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