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농수산물시장 종사자들 “율리 이전 반대” 목소리

기사승인 2019.12.05  20:59:49

공유

- 중매인·소매동 모임 200여명
‘심도있는 평가’에 의문 제시
경제·접근성·토지매입비 등
울산시에 평가자료 공개 요구

   
▲ 자료사진

울산 농수산물 도매시장 이전 부지가 울주군 율리 일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선정에서 탈락한 남·북구에 이어 시장 종사자들도 반발에 가세했다. 탈락한 이해 관계자들이 모두 평가 자료 공개를 요청하면서 시가 이를 받아들일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중매인과 소매동 종사자 등 200여명으로 구성된 울산 농수산물 도매시장 종사자 모임은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수산물 도매시장의 율리 이전 확정을 이해할 수 없다”며 “율리 이전 발표를 보면서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종사자들은 낙후된 시설에서의 어려움만큼이나 율리 이전 후 겪을 어려움에 근심이 크다”고 말했다.

종사자 모임은 지난 2013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용역 당시 1년여 동안 연구한 결과를 바탕으로 충분한 시간을 갖고 남구 여천동 일원을 선정한 반면 이번 선정은 불과 1박2일 만에 마무리돼 심도 있는 평가가 이뤄졌을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종사자 모임은 “평가위원들의 전문성을 존중하지만 급히 구성돼 짧은 시간에 한 번 현장을 휙 둘러봤을 뿐이고, 각 부지에 대한 해당 구청의 브리핑도 없이 시청 공무원의 부연설명만으로 심도 있는 평가가 이뤄졌을지 의심스럽다”고 설명했다. 또 이전 용역 당시 시는 종사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들었고 소비지형인 울산 농수산물 도매시장의 중요성도 결과에 반영했는데 이번 결과는 그렇지 않다고 덧붙였다.

종사자 모임은 율리의 경제성과 접근성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 및 근거, 종사자 의견 반영 여부, 토지매입비 예상액, 이전 예정지 주민 수용성 등의 공개를 요구했다.

이재우 울산 농수산물 도매시장 종사자 모임 대표는 “이전에 찬성한 것은 시설 노후와 급변하는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는 절박함 때문이었던 만큼 미래에 대한 비전과 확신이 없는 곳으로 갈 수는 없다”며 “종사자들은 실험용 쥐가 아닌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는 가장인 만큼 명쾌한 설명 없이는 율리 이전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