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송병기 부시장, 김기현 측근비리 수사 관련 기자회견

기사승인 2019.12.05  20:59:49

공유

- ‘靑 제보 여부’ 함구…의혹 더 키워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첩보 생성시점 논란
宋 “공공연한 수준의 정보”
측근비리 공론화는 한참뒤
전달 경위 공방
宋, 전날엔 “靑이 동향 요구”
靑 “행정관 SNS로 제보받아”
시장선거 연계 적극 항변
“선거 염두에 둔 제보 아냐”
송철호 시장 “최초 제보자가
宋 부시장인 줄 전혀 몰랐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논란과 관련, 측근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최초 전달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해명에 나섰지만 오히려 의혹만 증폭시켰다. 송 부시장은 울산시민 대부분이 아는 수준의 사실을 전달했다는 입장이지만, 사실상 김 전 시장의 동생과 관련한 비리는 일부에만 노출된 상황이어서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송 부시장이 청와대의 요구에 의한 제공인지 스스로의 판단에 따른 제보인지에 대한 명확한 입장도 밝히지 않은 가운데, 청와대는 송 부시장이 동의한다면 제보 원본 및 이를 토대로 청와대가 만든 보고서를 공개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시장선거 염두 두고 한 것 아냐”

송병기 부시장은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하게 된 경위와 전날 청와대가 발표한 이첩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송 부시장은 첩보 생성시점을 2017년 하반기께로 기억했다. 그는 “시점과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그때쯤 총리실 행정관과 안부통화를 하며 울산시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 전 시장 측근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시장 측근비리 사건은 이미 2016년부터 건설업자 김모씨가 북구 한 아파트 시행과 관련해 수차례 울산시청과 울산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었고, 수사상황이 언론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 알려진 직후였고 이야기한 내용 또한 일반화된 내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첩보를 전달한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서는 2014년 하반기에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국무총리실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었으며 가끔씩 친구들과 함께 만난 적이 있었고, 통화도 간헐적으로 한두 번 하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송 부시장은 “분명하게 밝히는 것은 시장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 이번 행위에 대해 추호의 후회나 거리낌이 없으며 그 어떤 악의적인 여론왜곡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왜곡된 여론 때문에 불안해하시는 공무원 가족들과 시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靑 요구’-‘자체 제보’ 언급 안해

송 부시장이 준비된 원고를 읽은 뒤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회견장을 떠나면서 해명은커녕 의혹만 증폭시켰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가장 논란이 되는 부분은 측근 비리에 대한 정보 전달이 자신이 제출한 제보인지, 청와대의 요구에 따른 동향 제출인지에 대한 해명이 빠졌다는 점이다.

앞서 송 부시장은 전날 한 언론인터뷰에서 “정부에서 여러 동향들을 요구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며 자신이 제보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는 브리핑을 통해 ‘2017년 10월 민정비서관실 파견 행정관이 휴대전화 SNS를 통해 (송 부시장에게)제보받았다’는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서두에 제보하게 된 경위라는 표현을 썼지만 회견 내용에는 이와 관련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다.

전달내용에 대한 의혹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3월 김 전 시장 비서실장으로 재직당시 압수수색을 당했던 박기성씨는 송 부시장이 북구 아파트 공사 과정에서 레미콘 업체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악의적인 제보를 통해 자신과 김 전 시장에 대한 공작수사를 유발했다며 송 부시장에게 해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송 부시장은 레미콘업체 외압 건이 아닌 북구 아파트 건설 시행과 관련한 정보를 전달했다고 밝혀 또다른 제보나 보고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대화 시점이 ‘김 전 시장 측근비리 수사상황이 언론을 통해 대부분 알려진 직후’였다는 발언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전 시장의 동생이 건설업자와 결탁해 아파트 사업 추진을 시도한다는 혐의는 사실상 지난해 3월 시청 압수수색 이후 공론화됐기 때문이다.

한편 김 전 시장 측근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최초 인물이 송 부시장이라는 사실이 본격 알려진 5일 울산시청 등 지역 관가는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송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20분께 시청 청사에 도착해 곧바로 8층 집무실로 올라갔다.

이와 관련 송철호 울산시장은 “(청와대)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부시장인 줄은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출근길에서 최초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것을 알았느냐는 언론의 질문에 “전혀 몰랐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