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서울중앙지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전격 소환해 조사중

기사승인 2019.12.06  14:10:34

공유
   
▲ 서울중앙지검이 6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처음 제공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김도현기자 gulbee09@ksilbo.co.kr

서울중앙지검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전격 소환해 조사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논란과 관련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최초 전달한 인물이다. 검찰이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들이 대한 압수수색도 동시다발적으로 시행하면서 송 부시장의 신변처리 여부가 주목된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송 부시장을 서울 서초구 검찰청사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송 부시장은 검찰 소환조사에 응하기 위해 지난 5일 오후 3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마치자 마자, KTX울산역으로 이동해 서울로 향했다. 서울에 도착한 시각은 오후 6시께로 5일 밤부터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검찰은 이날 국무총리실에 재직 중인 문모 전 행정관도 소환조사했다.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던 문 행정관은 송 부시장에게 사건 제보를 받은 인물로 지목됐다. 송 부시장과 문 행정관의 대질신문 가능성도 제기된다.

 

   
▲ 서울중앙지검이 6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처음 제공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관용차량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김도현기자 gulbee09@ksilbo.co.kr

검찰은 송 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리 첩보를 청와대에 전달한 구체적인 경위와 배경 등을 캐는데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 전 시장 수사에 대한 청와대와 송 부시장 해명이 서로 엇갈리는 점도 살피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지검은 현재 울산시 송병기 경제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 6일 오전 8시40분께 부터 시작된 압수수색은 오후 4시쯤 종료될 예정이다. 부시장실을 찾은 검찰 규모는 검사 1명 수사관 4명 등 총 5명으로 파악된다. 검찰은 또 5명의 수사관을 보내 남구 신정동에 위치한 송 부시장의 자택도 압수수색하고 있다. 송 부시장의 관용차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됐다. 공공기관 차량2부제 시행으로 최근 송 부시장의 관용차는 쏘나타와 제네시스 등 2대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