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검찰 ‘청와대 선거개입’ 수사 가속…김기현 소환 조사

기사승인 2019.12.15  21:19:06

공유

- 김 “황운하 부임후 뒷조사 소문” 하명수사로 낙선 주장
검, 당시 울산경찰청 간부·실무진 등 소환 수사 속도전

   
▲ 청와대의 선거개입과 경찰의 하명수사로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서 낙선하는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15일 오후 참고인 조사를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당시 하명수사의 피해자를 자처하는 김 전 시장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를 진행했던 울산경찰청 간부와 실무진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15일 오후 2시 김 전 울산시장을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했다.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인 석동현 변호사와 함께 검찰에 출석한 김 전 시장은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이 부임하고 몇 달 지나지 않아 뒷조사한다는 소문이 계속 들렸다”며 “청와대 지시가 있었다는 이야기가 들렸다”고 밝혔다.

김 전 시장은 청와대 첩보 문건에 대해 “첩보가 자연적으로 접수됐다면 그대로 넘겨야지 왜 리스트를 만드느냐”며 “당사자가 모두 다른 사건이기 때문에 누군가 일부러 취합하지 않고는 리스트가 만들어질 수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3·15 부정선거에 비견되는 매우 심각한 헌정질서 농단 사건”이라며 “책임자와 배후 몸통을 밝혀야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짓밟는 행위가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시장은 청와대의 선거개입과 하명수사로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서 낙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경찰청이 진행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측근 비리 의혹과 경찰 수사 과정 전반을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당시 수사에 관여했던 울산경찰청 간부를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팀에 대한 조사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울산경찰청 수사과장을 지낸 A 총경을 소환해 당시 수사 과정 전반을 확인했다. 현재 경남의 한 경찰서장인 A 총경은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울산경찰청 수사과장으로 근무했다. A씨가 지휘하는 지능범죄수사대는 2017년 12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하달 받은 첩보 등을 토대로 박기성 김 전 시장 비서실장의 레미콘 업체 밀어주기 의혹과 김 전 시장 동생의 아파트 시행사업 이권 개입 의혹을 수사했다. 또 2017년 10월 김 전 시장 수사팀 교체 당시 수사과장이었던 또 다른 총경을 비롯해 직접 수사를 진행한 실무진 7~8명도 이번 주중 줄줄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