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 “선거법은 민주당·똘마니들 독재…죽어도 막아야”

기사승인 2019.12.16  14:31:44

공유

- 국회 앞 규탄대회…‘세금도둑 민주당’, ‘문희상 사퇴’ 등 구호
주최측 추산 2천여명 참가…본청 무단진입 시도에 출입문 전면 봉쇄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 시민들이 참석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6일 국회 본청 앞에서 소속 의원 및 당원·지지자들과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폐기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한국당은 ‘공수처·선거법 날치기 저지’로 이름 붙인 이날 집회에 2천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오전 11시께 집회가 시작되자 참가자들은 태극기·성조기나 손팻말 등을 든 채 본청 각 출입문으로 진입을 시도했다. 국회 사무처는 모든 출입문을 봉쇄했다.

결국 이들은 본청 정문 앞 계단과 잔디밭에 모였다. 정미경 최고위원이 먼저 마이크를 잡았다. 그가 “500조 이상의 우리 세금을 날치기 한 자가 누구냐”고 묻자 참석자들은 “문희상”이라고 답했다.

정 최고위원이 “그 대가로 무엇을 받으려고 합니까”라고 묻자 참석자들은 “아들 공천”이라고 했다. 이어 한목소리로 “문희상 국회의장은 사퇴하라”고 외쳤다.

정 최고위원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닮은 사람이 있다. 조국 씨 잊으셨나”라고 반문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문희상 국회의장의 자녀가 모두 ‘아빠 찬스’(아버지 특혜)를 썼다는 주장이다.

그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매우 순한 사람”이라며 “착하고 순한 사람을 이 추운 날에 아스팔트로 몰고 나간 이들은 누구냐.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 맞나”라고 묻자 참석자들은 “아니요”라고 소리쳤다.

본청 진입이 막힌 참가자들은 ‘국민들은 분노한다! 2대악법 날치기 반대!’라는 펼침막을 든 채 “날치기 정당 세금도둑 민주당은 해체하라”, “날치기 공수처법 사법장악 저지하자”, “날치기 선거법 좌파 의회 막아내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가의)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이 국회 문을 걸어 잠그는 행동, 잘못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은 맨 처음에는 ’225명(지역구)+75명(비례대표)‘. 이렇게 얘기를 했다. 그러다가 지금은 ’250+50‘을 얘기하고 있다”며 “국회 의석이라는 게 어디 엿가락 흥정하는 것이냐”고 연동형 비례제를 비판했다.

참가자들의 환호 속에 마지막으로 발언대에 오른 황 대표는 “공수처가 들어오면 자유민주주의는 무너진다”며 ‘공수처 반대’와 ‘선거법 반대’를 20차례씩 외치자고 했다. 그러고 나서 참가자들이 외칠 때마다 손가락으로 셌다.

황 대표는 연동형 비례제에 대해 “갑자기 이거 만들어서 민주당이 군소 여당들, 말하자면 똘마니와 원 구성하고, 이런저런 표 얻어서 160석 되고, 180석 되고 이러면 이제 뭐가 될까”라고 물었다. 몇몇 참가자가 “공산주의”라고 하자 황 대표는 “그게 바로 독재”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선거법은 죽어도 막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이 재연될 것을 우려한 듯 “불법이 있으면 안 된다. 우리가 책잡히면 안 된다”고 국회 무단 진입을 만류하면서 “우리가 이겼다. 오늘 국회는 안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출입문을 봉쇄한 경찰관들에게 출입증을 보여주고 국회 본청으로 들어가 로텐더홀에서 농성을 이어갔다. 참가자들은 본청 앞 계단의 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천막을 찾아가 이들이 민주당과 함께 공수처법·선거법을 추진하는 것에 거세게 항의했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