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태화강변 송전선로 지중화 피해대책 촉구

기사승인 2019.12.25  21:13:38

공유

- 이미영 시의원, 서면질문
지연이유·추진상황 질의

울산시의회 이미영 의원은 25일 울산시에 대한 서면질문을 통해 “남구 삼호동에서 중구 태화동까지 송전선로 지중화 현황을 파악하고 주민 피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삼호동~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이 처음 계획보다 공사발주가 늦어지고 있다”며 사유와 추진상황에 대해 답변을 요구한 뒤 “지중화 사업이 완료된 뒤 송전철탑이 없어지게 되면 떼까마귀들이 주택가 옥상 빨랫줄 등으로 이동해 배설물과 소음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많다”며 주민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또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이후 삼호동 다목적광장에서 철새공원 대숲까지 새로운 조성 및 관리계획에 대해서도 답변을 요구한 뒤 “잔디광장 쪽에 반려동물을 많이 데리고 나와 위협을 느끼거나 배설물에 따른 악취로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며 주민 불편을 줄일 수 있는 구체적 시행 방안도 촉구했다.

이어 송철호 시장의 공약 중 백리대숲조성 등 삼호동과 무거동에 해당하는 것이 어떤 부분이 있는지와 현재 진행상황에 대해서도 답변을 요구했다. 차형석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