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정세균 총리 취임 “혁신성장 전력투구, 협치로 사회통합”

기사승인 2020.01.14  22:09:31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의 취임사를 통해 “경제를 살리는 힘은 기업으로부터 나온다”며 “기업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먼저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신산업에 대한 사후규제 도입과 같은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 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의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이어 “배의 항로를 결정하는 것은 바람과 파도가 아니라 돛의 방향”이라며 “대외 경제의 불안정성을 뛰어넘어 지속가능하고 항구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 정부는 혁신성장에 전력투구해 경제 활력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며 “아래로부터 올라오는 경제의 힘이 전체의 성장을 이끄는 지혜를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제가 통계상으로 호전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국민이 피부로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경제를 살려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 정부와 시장, 시민사회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교통·산재·자살 등 3대 요인의 사망자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지진과 산불, 태풍과 미세먼지를 비롯한 자연·환경 재난에 대한 안전도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두수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