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중도·보수통합’ 혁통위 첫 회의, “3無 정권 심판할 세력 모으자”

기사승인 2020.01.14  22:09:31

공유
‘중도·보수 통합’을 기치로 내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위원장 박형준)가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어 ‘통합신당’의 방향을 모색했다. 혁통위는 15일 2차 회의를 열어 통합 세력이 추구할 가치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혁통위는 ‘정치적 통합을 촉진하는 논의 기구’로 정리됐다고 박형준 위원장이 비공개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그는 “법적 강제력을 갖는 기구가 아니기 때문에 정치적 합의를 촉진하는 역할”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혁통위 출범 배경과 관련, “무모하고, 무도하고, 무지한 3무 정권을 심판할 강력한 정치적 도구를 원하는 국민이 너무 많아졌음을 확인했다. 자유민주공화국이 흔들리는 데 대한 국민의 걱정이 얼마나 커지고 있는지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정경모 ‘국민의 소리 창당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은 필요하다. 그러나 그것만으로 부족하다. 국민은 보수 통합이 ‘도로 새누리당’이 되는 걸 원치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근식 ‘국민공감포럼’ 대표는 “혹자는 묻지마 통합은 안 된다고 하지만, 묻지마 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탄핵의 강만 건넌다면 이제는 요구조건 전부 제쳐놓고 묻지마 통합이 필요하다”고 했다.

혁통위에는 별도의 당 대 당 통합 논의에 착수한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도 참여했다. 한국당은 김상훈·이양수 의원이, 새보수당은 지상욱·정운천 의원이 각 당을 대표해 혁통위원을 맡았다. 김두수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