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기아자동차, 2025년까지 29조 투자 전기車 11종 확대

기사승인 2020.01.14  22:09:31

공유

- 세계시장 점유율 6.6% 확대
영업이익률 6% 전략 첫 공개

기아자동차가 6년간 29조원을 투자해 2025년 영업이익률 6%를 달성하겠다는 중장기 미래 전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전기차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보해 세계시장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 6.6%로 높이고 모빌리티 솔루션에서도 경쟁력을 갖춘다.

기아차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박한우 사장 주재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양대 미래 사업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과감한 전환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기아차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Plan) S’의 핵심이다.

박한우 사장은 “과감하고 선제적인 미래 사업 전환 통해 혁신 브랜드로 탈바꿈하겠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작년에 4조2000억원을 투자했고 올해부터 2025년까지 4조3000억~5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연구개발에 13조1000억원, 경상 투자 10조8000억원, 지분·제휴투자 5조1000억원이다.

기아차는 내년에 첫 전기차 전용 모델을 내놓고 2025년엔 전차급에 걸쳐서 전기차 11종을 갖추고,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를 달성한다.

전기차종은 작년 2개, 2022년 4개에서 늘어나고 전기차 비중은 2019년 1.0%→2022년 4.2%→2025년 12.3%로 높인다. 친환경차 전체 비중은 2019년 6.0%→2022년 15.2% 목표다.

2026년에는 중국 외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50만대를 포함해 친환경차 100만대를 판매한다.

전기차 전용 모델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되고, 승용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오버 디자인, 미래지향적 사용자 경험, 1회 충전 주행거리 500㎞ 이상, 20분 이내 초고속 충전 등의 성능을 갖춘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