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국내 ‘매출 1조 기업’ 20년 새 배로 증가

기사승인 2020.01.14  22:09:31

공유

- 유화·식품·유통 등 성장 괄목
21년 연속 1조클럽도 7곳 달해
삼성전자·생명·포스코·한전 등
1998년부터 연속 10조클럽 달성

   
매출이 1조원이 넘는 이른바 ‘슈퍼기업’이 1998년 83곳에서 2018년 197곳으로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12년 이후에는 ‘매출 1조 기업’의 성장이 둔화해 우리나라 경제에 새로운 동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4일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가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1998~2018년 상장사 중 매출(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 1조원 기업 현황’을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998년 외환위기 당시 국내 상장사 중 매출이 1조원이 넘는 기업은 83곳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대상 기간 중 기업이 분할된 경우는 재상장된 시점 이후부터 조사했다.

이후 2001년 117곳으로 처음 100곳을 돌파했고, 2003년 114곳, 2012년 192곳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그러나 2013년부터 2017년 사이에는 매출 1조 클럽 기업 수가 2012년보다 더 적었다. 2016년에 180곳으로 2010년 수준으로 떨어졌다.

2018년에서야 197곳으로 2012년 당시 기록인 192곳을 넘어섰다.

연도별 매출 1조 기업들의 전체 외형 규모는 1998년 375조원에서 2001년 513조원으로 증가한 데 이어 2010년 1115조원으로 ‘1000조원’ 시대를 맞았다. 2012년에는 1255억원까지 커졌다.

2013~2017년 매출 1조 기업이 2012년 때보다 적어지면서 매출 1조 기업들의 전체 외형 규모가 쪼그라들었다가, 2018년에 1283조원으로 다시 2012년 때 기록을 넘어섰다.

지속성장연구소 신경수 대표는 “2012년 이후 2018년까지 6년간 매출 성장이 평균 0.4%에 그쳐 사실상 국내 슈퍼기업들의 성장이 한계에 달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본격화하면서 기존 산업 규제를 어떻게 허물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지가 과제로 남았다”고 말했다.

매출 1조 클럽 기업을 업종별로 보면 1998년 금융업이 21곳으로 가장 많았고, 건설업(9곳), 전기·전자업(8곳), 석유·화학업(7곳), 식품업(6곳) 순이었다.

2018년에도 여전히 금융업이 29곳으로 가장 많았다. 다른 업종은 부침이 컸다.

1998년 당시 7곳에 불과했던 석유화학 업체는 2018년 23곳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휴비스, 이수화학, 남해화학, KCC 등이 1998년엔 매출 1조 클럽에 들지 못하다 현재는 이름을 올린 기업들이다.

식품업체는 6곳에서 19곳으로 늘었다. CJ제일제당, 롯데칠성음료, 대상, 오뚜기, 농심, 삼양사 등이 대표적이다.

유통업도 1998년 당시 1조 넘는 기업이 2곳에 그쳤지만 20년이 지난 2018년에는 11곳으로 눈에 띄게 증가했다.

21년 연속 매출 1조 클럽에 든 기업은 한화생명(금융), KT(통신), S-OIL(석유화학), 현대건설(건설), 대한항공(항공), 삼성중공업(조선), 롯데쇼핑(유통) 등이다.

같은 기간 빠짐없이 매출이 10조원이 넘는 ‘초슈퍼기업’은 삼성전자, 삼성생명, 포스코, 한국전력 등 4곳이다.

현대자동차와 LG전자는 1998년 당시 매출이 10조원 미만이라 21년 연속 매출 10조 클럽 명단에는 빠졌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