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기고]해양사업부가 부활해야 울산 동구가 살아난다

기사승인 2020.01.16  21:30:34

공유
   
▲ 이무덕 울산 동구 중소기업협의회장

경자년 새해 들어 울산 동구지역에 연일 좋은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불황을 겪었던 현대중공업은 작년 말부터 연이어 수주에 성공하며 세계 1위 조선업체의 위용을 되찾고 있다. 동구 주민 뿐 아니라 울산시민들에게 이 얼마나 반가운 소식인가.

다만 최근 일부 언론이나 지역 자치단체장들이 현실과 다소 동떨어진 이야기를 하고 있어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 LNG선을 많이 수주하고 올해부터 LNG-디젤 이중연료선박 물량이 많이 들어와야 동구경제도 살아날 것이라고 한다. 물론 일부 맞기도 하나 일부분일 뿐이다. 4~5년전의 울산 경제, 동구 경제가 재건되려면 근본적으로 FPSO(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 물량이 필요하다.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의 영업이 잘 되기 위해서는 해양 전문 영업이 필요하지 않겠는가. 또 현재 중국, 싱가포르 등은 저임금으로 FPSO를 만들고 있다. 싱가포르 경우 인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서 기술자들이 들어와서 낮은 임금으로 공사를 수행하고 있으니 우리 조선업체들이 못 따라가는 실정이다.

FPSO는 선박하고 달라 파이프로 연결해 석유 생산을 하는 것이라 인근 공단 근로자들이 일당을 많이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면 약 1조원 짜리의 물량은 싱가포르와 중국은 8000억원 정도로 견적을 낮게 들어가서 물량확보를 해 공사를 완료한다. 알다시피 우리는 세계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이러한 물량을 가지고 오지 못하면 어떤 조치가 필요할까. 물론 기업의 이윤도 있어야겠지만 정부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현재 정부에서는 청·장년 및 노년층에 일자리를 만들어주거나 지원해주고 공공사업에도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공공일자리 등은 임시 방편의 정책일 뿐이다. 이러한 정책보다는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을 만들어야 된다. 울산 동구의 살길은 오직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의 물량이 확보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 정부에서 기업에 직접 지원이 어려우면 현재 조선위기지역인 동구에 세금으로 충분히 지원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한 때 현대중공업 노동자들로 넘쳐나던 동구 꽃바위 일대 원룸에는 2년 넘게 공실이 수두룩하는 등 세입자를 못구해 아우성이다. 동구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오로지 해양사업부의 물량 확보가 필요한 것이다.

다들 울산 동구의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한다. 그러나 필자의 생각은 다르다. 동구만 살리기 보다는 울산은 물론 인근 부산, 경남까지 해양물량이 들어와야지 살아난다고 생각한다. 현재 동구의 인구는 16만명 수준이다. 한꺼번에 4만명의 인구가 유입되어야 원룸의 공실과 시장경제가 살아날 것이다.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울산에서 거둔 세금이 중앙정부에 많이 납부되었다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즉 1970년부터 2000년대까지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어 간곳이 울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이제는 정부에서 많은 예산을 울산에 투자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올해 울산시가 3조6000억원의 국비를 갖고 왔다고 하나 이 중에는 선심성 예산이 많은게 사실이다. 대표적으로 교육청의 예산은 고등학생의 교복까지 지원해주고 있다. 기타 여러 예산을 투자했지만 정작 일자리 창출이 이뤄진 것은 없다. 기업에 투자를 해야 일자리 창출은 물론 동구상권 등 시장경제가 살아날 것이다.

경남 창원시는 스웨덴을 찾아 ‘말뫼의 눈물’을 벤치마킹해 쇠락한 지역 경제를 살려보겠다고 했다. 이를 보면서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는 과연 ‘말뫼의 눈물’인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기업에게 적자운영을 하면서까지 물량을 갖고 오라고는 할 수 없다. 울산시와 동구도 가만 있지 말고 정부에 세금 지원 요청 등을 해서라도 해양사업부 물량 확보를 위한 노력을 해야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을 해야된다고 생각한다.

이무덕 울산 동구 중소기업협의회장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